Serpentine pavilion 2020 will celebrate gathering spaces around the capital
카운터스페이스의 2020 서펜타인 파빌리온

 

Johannesburg-based practice Counterspace, directed by the all-woman team of Sumayya Vally, Sarah de Villiers and Amina Kaskar, has been selected to design the Serpentine‘s 20th Pavilion.

요하네스버그의 건축 스튜디오 카운터스페이스가 2020 서펜타인 파빌리온의 초청 건축가로 선정되었다. 서펜타인 파빌리온은 영국 런던의 현대 미술관 서펜타인 갤러리가 2000년부터 매년 진행한 건축 프로젝트로, 올해로 20번째를 맞는다. 

 

 

Using both innovative and traditional building techniques, Counterspace’s design will be based on gathering spaces around the city, folding London into the pavilion structure in Kensington Gardens, and extending a public program across London.

The shapes of the Pavilion are created from a process of addition, superimposition, subtraction and unity of architectural forms, directly transcribed from existing spaces with particular relevance to migrant and other peripheral communities in London.

The Serpentine Pavilion will be a place for debate and new ideas. A live program running throughout the summer connects to the Serpentine’s ambitious multi-platform project Back to Earth and sets out to explore questions such as: How can architecture create a space where we are all linked, not ranked? How can architecture promote wellbeing? Can a structure evolve together with the environment?

The pavilion will include moveable small parts that will be displaced to neighborhoods across London. Following community events at these locations, the parts will be returned to the structure, completing it over the summer.

Employing a mix of low-tech and high-tech approaches to sustainability, the pavilion will be constructed from a variety of materials, including custom K-Briq-modules and cork provided by Amorim. K-Briqs are made from 90% recycled construction and demolition waste, and are manufactured without firing, with a tenth of the carbon emissions of normal bricks.

 

 

카운터스페이스의 파빌리온은 런던에 있는 공공장소와 커뮤니티 공간에서 영감을 얻은 작품이다. 다양한 건축적 구조물을 모아 덧대고 이어붙인 파빌리온은 런던에서 공동체를 이루며 살아가는 이민자들의 흔적과 역사가 깃든 장소의 총집합을 나타낸다.

파빌리온 구조물의 일부는 소수 공동체의 터전으로 대표되는 브릭스턴, 혹스턴, 해크니, 노스 켄싱턴 등 행사 프로그램이 진행될 장소에 옮겨졌다가 다시 파빌리온이 있는 곳으로 돌아올 예정. 현대 기술과 재래식 기술을 동원해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세울 파빌리온에는 여러 재료가 사용되는데, 그중 K-브리크K-Briq는 건축폐기물을 재활용해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는 공정으로 제작하는 친환경 소재다.

카운터스페이스는 세 명의 젊은 여성 건축가 수마야 밸리, 세라 드 빌리에, 아미나 카스카로 구성된 건축가 그룹이다. 이들은 남아프리카의 지역 건축가 또는 현지 대학교와 협업해 도시를 연구하고 커뮤니티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다양한 건축 활동과 전시, 설치 디자인을 선보인다. 

수마야 밸리는 작품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파빌리온 자체가 이벤트입니다. 파빌리온이 전시되는 동안 런던 일대에 놓였던 여러 구조물이 한데 모이게 됩니다. 그 형태들은 다양한 구성원이 모인 런던의 도시 정체성을 이루는 장소와 공간의 흔적이죠. 부분에 따라 재료의 색과 질감이 확연히 구분되면서 구조물이 재구성되고 하나로 엮일 것입니다.”

세계적으로 분열과 갈등이 주요 이슈로 등장하는 만큼 이번 서펜타인 파빌리온은 계층에 상관없이 모두가 함께할 수 있는 장소와 더 나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건축가의 역할, 환경을 생각하는 미래 건축물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올해의 파빌리온은 2020년 6월 11일부터 10월 11일까지 런던 켄싱턴 가든에 전시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2021년 여름으로 연기됐다.

 

Amina Kaskar, Sumayya Vally and Sarah de Villiers of Counterspace, photographed by Justice Mukheli in Johannesburg

 

Sumayya Vally, lead architect, said of the design:
“The pavilion is itself conceived as an event — the coming together of various forms from across London over the course of the pavilion’s sojourn. The breaks, gradients and distinctions in color and texture between different parts of the pavilion make this reconstruction and piecing together legible at a glance.”

Serpentine Galleries Artistic Director Hans Ulrich Obrist said: “The idea of working with different communities is very important for us, and Counterspace’s proposal does this in a remarkable way. They bring an African perspective, an international perspective, but they are working with locations and communities right here in London. In everything the Serpentine does we want to make those connections between artists, architects and communities wherever they 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