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시드니 해안 재활의 구심점, 시드니 어시장의 첨단 디자인

3XN

.

.
The new Sydney Fish Market, which was designed by Danish architecture firm 3XN in collaboration with local architects BVN, GXN Innovation, and landscape architect Aspect Studios, is the first step in an ambitious plan to revitalize Sydney’s Blackwattle Bay.
The Sydney Fish Market, currently housed in a series of old warehouses and post-industrial buildings, is one of the most significant community and tourist destinations in the city. 3XN’s winning team approached this project with the specific goal of creating more than just a fish market; it is first and foremost a major cultural facility that enhances the existing market operations while creating a generous public amenity which unlocks the waterfront for Sydneysiders and visitors alike.
The building will serve many purposes when completed – a working fish market, an amenity for the city, a cultural destination, an urban connector, and an inspiring icon along the world-renowned Sydney Harbour
.

시드니 항 동남쪽, 블랙와틀베이에 위치한 시드니 어시장은 1945년 주 정부에 의해 설립된 이래 오랫동안 시드니의 대표적인 커뮤니티 공간이자 관광지로 자리매김해 왔다. 그러나 그 명성이 무색할 만큼 현재의 어시장은 총체적 난국을 겪고 있다. 대부분의 상점은 노후한 창고 건물을 이용 중이며, 그 공간마저도 협소해, 늘어나는 방문객을 감당키 어려웠기 때문이다.
이에 주 정부는 지난 2016년, 블랙와틀베이 초입으로 어시장을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약 35,000m2의 부지에 어시장과 각종 편의시설, 산책로, 페리 역사 등을 갖춘 대규모 복합문화 단지를 조성하여, 시장의 기능을 강화하고 보다 많은 이들을 이 지역으로 불러모으겠다는 것이다. 그중에서도 바다와 맞닿은 지점에 들어설 어시장은 해안가로 이어지는 새로운 공공공간 겸 접근로 역할을 함으로써 블랙와틀베이 재활성화의 시발점이 될 전망이다.

.

.
자유로운 분위기의 공공공간 조성이 목표였던 만큼 새로운 어시장은 개방적 분위기를 만드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일반 시장과는 달리 어시장은 수산물 관리 공정상 일반인들의 출입이 통제된 구역이 많다. 하지만 시드니 어시장에서는 하나의 지붕으로 덮인 공간을 구성함으로써 내부의 시각적인 연계를 유지한다. 마치 넓은 광장에 수많은 노점이 늘어서 있는 듯한 이 공간 구성은 전통 시장의 모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이기도 하다.
도매시장, 수산물 적재장, 경매장 등은 모두 1층에 배치되고, 해변으로 이어지는 산책로는 이 공간들을 감싸고 있다. 시장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어디서든 단번에 알아차릴 수 있으면서도, 기능적으로는 분리된 구조다.
시장 입구에는 전면의 넓은 광장과 이어진 원형 계단이 조성되고, 계단은 다시 건물 가장자리를 따라 바다 바로 앞까지 이어지는 산책로와 연결된다. 방문객들은 계단에 앉아 음식을 먹기도 하고, 산책로를 거닐며 주변 풍경을 즐기기도 한다. 해안가와 광장, 멀리는 광장 너머의 도심까지 연결되는 새로운 공공 보행로가 형성되는 것이다.

개방적인 구조도 구조지만, 눈길을 사로잡는 요소는 따로 있다. 바로 파도가 일렁이는 듯한, 물결 모양의 지붕이다. 거대한 규모와 독특한 형태의 지붕은 어시장의 현대적인 분위기를 강조하며, 블랙와틀베이 일대의 변화를 상징하는 랜드마크 역할을 한다.
지붕은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친환경적 장치이기도 하다. 빗물을 모아 에너지 절약에 일조하는가 하면, 직사광선을 가려주고 자연풍을 이용해 기계 장비의 도움 없이도 쾌적한 내부 환경을 조성한다. 이 외에도 어시장 곳곳에는 다양한 친환경적인 장치들이 마련된다. 특히, 중수도 설비, 생물 여과 시스템 및 기계 여과 장치 등은 물 사용량을 줄이는 데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새로운 어시장은 2019년 중반에 착공, 2023년 개장될 예정이다.
.

.
The new Sydney Fish Market is on a 3.6 hectare site at the head of Blackwattle Bay. The design capitalizes on the opportunity to link the bay with the significant green space of Wentworth Park to the south, and thereby the entire Sydney community.
3XN was inspired by the traditional market archetype, which appears throughout history and across cultures. The market is generally comprised of a series of stalls that are open-air but covered by a canopy and located in a large plaza.
Maintaining the visual connection between the public areas and wholesale or wharf operations was one of the architects’ key strategies. In the new building, the ground floor hosts all the functions traditionally associated with fish markets: the landing and loading of fish, the wholesale market, and the auction hall. Meanwhile amphitheater staircases and the foreshore promenade wrap over the operational wharf, offering interwoven visual connections so that visitors can understand what is going on inside, while still keeping them safe and separate.
The amphitheater staircases that lead from the plazas to the public market are a continuation of the surrounding landscape, establishing a foreshore promenade around Blackwattle Bay and opening a new public route along the water’s edge that connects the local neighborhood to the Central Business District (CBD) and Woolloomooloo beyond. The stairs also double-up as places to sit and enjoy the surroundings. So rather than serving only a functional purpose, the stairs are converted into public spaces where people can enjoy their food and the view over the bay to the Anzac Bridge.
.


The building’s roof is an integral aspect of the fish market’s iconic design but also its overall sustainability strategy. Shaped to respond to the spatial demands of the program below, it also harvests rainwater for reuse, protects the retail spaces from the sun, and filters daylight for operations below. The unique form uses prevailing winds to extract hot air and protects the sellers from southerly winds. The canopy, made from timber and aluminum is designed to be as permeable as possible, minimizing the need for conditioned air, while also deflecting the direct sun.
The new fish market maximizes its water recycling potential by a combination of rainwater harvesting and grey water recycling, bio-filtration, and mechanical filtration and sterilization for use in daily operations such as washdown. Biological and mechanical water quality systems are an integral part of the design, focused on conserving this valuable resource.
The new building will break ground in mid-2019 and is expected to open in 2023, subject to all necessary approv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