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psule Hotel and Bookstore in Qinglongwu Village, China
투명 외벽 증축으로 풍경을 끌어들이고 ‘건물 속 건물’로 개방감을 극대화한 중국 칭롱 마을의 캡슐 호텔 겸 동네 책방

Atelier tao+c | 아뜰리에 타오+c

 

 

Hidden in the deep forests of Tonglu, Zhejiang province in China, Qinglongwu is an ancient village named after a passing stream. Atelier tao+c regenerated an existing house, of wood and mud construction, which was entrenched along a village road. The 232m2 building with courtyard now accommodates a capsule hotel for 20 guests, a community bookstore and library in a 7.2m-high two-story space.

칭롱은 중국 저장성 퉁루현의 깊은 산속에 자리한 전통 마을이다. 마을 이름은 그 일대에 흐르는 물줄기의 이름에서 따왔다. 아틀리에 타오+c가 개조한 주택은 마을 길가에 나무와 진흙으로 지어 올린 집이었다. 마당이 딸린 232m2 면적의 건물은 이제 투숙객 20명을 수용하는 캡슐 호텔과 7.2m 높이에 이르는 두 층 크기의 도서관 겸 동네 책방으로 거듭났다.

 

 

Project: Capsule Hotel and Bookstore in Village Qinglongwu / Location: Tonglu, Zhejiang Province, China / Architect: Atelier tao+c / Design team: Tao Liu, Chunyan Cai, Guoxiong Liu, Lihui Han / Furniture and lighting design: TIWUWORKS / Product designer: Yun Zhao, Xiaowen Chen / Structure and MEP consultant: Shanghai Fengyuzhu Culture Technology Co., Ltd / Key materials: laminated bamboo planks, grey bricks, textured paint, corrugated polycarbonate panels / Contractor: Du Construction / Site managers: Huarong Liao, Daguo Jing / Client: Fang Yu Kong Cultural & Creative Resort Complex / Gross floor area: 232m2 / Completion: 2019.6 / Photograph: Su Sheng Liang, sisi, fengyuzhu, ben sooon

 

 

The architects removed the original floors and partition walls, opening the ground floor for the library and placing two independent “floating” structures above the open spaces. Instead of a regular floor height, the floating mass was divided into 1.35 m-high sections, a height that allows for sitting or lying down. The floor slabs are then split and staggered to create an unconventional triple-height space with interesting perspectives.
The staggering platforms create multiple layers of visual connections and sounds through the two masses, resulting in a space of floating sensations. The split and stacked floors are connected by deceptively thin metal staircases. The stairs form a zigzagging route with quick turns, reminiscent of mountain paths revealing occasional glimpses of people meandering, ascending, stopping, reading, and resting in the capsules.

 

 

The male and female accommodation are both equipped with ten capsule rooms and one bathroom. The modular capsule rooms are hidden and enclosed by bookshelves, giving more privacy; the window of each capsule room corresponds exactly to a compartment of the bookshelf, forming different layers of visual contact. These bookshelves are of local bamboo with its distinctive, fresh smell; contributing to an intriguing journey of the senses.
The ‘building within a building’ concept blurs boundaries and balances the privacy of the floating accommodation area with the openness of the public space on the ground floor.

 

 

 

 

 

기존의 바닥과 내벽을 허물어 지상층에 도서관으로 사용할 열린 공간을 만들고, 그 위에 ‘떠 있는’ 두 개의 독립 구조물을 추가했다. 떠 있는 매스는 일반적인 천장 높이가 아닌, 앉거나 누울 수 있을 정도인 1.35m 간격으로 나뉘었다. 그에 따라 슬래브가 쪼개지고 엇갈려 배치되면서 시야가 재미있게 교차하는 3층 높이의 공간이 생겨났다.
들쭉날쭉한 평면 사이로 시선과 소리가 두 공간에 걸쳐 입체적으로 연결되면서 떠 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공간이 되었다. 분할되어 켜켜이 쌓인 층은 모두 가느다란 철제 계단으로 연결된다. 지그재그 형태를 그리며 짧게 돌아 나가는 계단은 산길을 떠올리는데, 이곳에서 오르내리거나 서서 책을 읽는 사람과 캡슐에 앉아 쉬는 사람이 언뜻언뜻 보인다.

 

 

 

남성 전용과 여성 전용으로 구분된 숙박 시설에는 각각 10개의 객실과 공용 욕실 하나가 배치되었다. 모듈식 객실은 서가에 둘러싸여서 프라이버시가 보장된다. 각 객실 창문이 정확히 서가 규격에 맞춰 나 있다 보니 창문 너머로 다양한 장면이 바라보인다. 책꽂이는 특유의 상쾌한 향이 나는 현지 대나무로 만들었다. 덕분에 여행하는 기분까지 만끽할 수 있다.

 

 

 

The exterior renovation is an extension as well as a reflection on the reorganization of the interior spaces. Based on the vertical programming of the capsule rooms, the architects made restrained openings on the exterior wall to maintain the original simplicity of the building. The new glass windows with wooden frames are naturally integrated with the rammed earth wall and the original old windows. Given the amazing natural landscape towards the east side, the architects cut the whole gable wall on this side and embedded a transparent structure of wooden frames and corrugated polycarbonate panels, introducing the green of the mountains and forests into the interior.
Together with the fragrance of bamboos and books, the building has a cohesive power that brings the villagers together, becoming part of their feelings and memories, and inspiring the future life of the village.

 

 

 

 

‘건물 속 건물’이라는 개념은 여러 공간 간의 경계를 흐리고, ‘떠 있는‘ 숙박 시설에 필요한 프라이버시와 지상층에 배치한 공공 공간의 개방감 사이를 균형 있게 조절한다.
외부는 재편성한 내부 공간을 고려해 증축하는 방식으로 개조했다. 객실의 수직형 프로그래밍을 바탕으로, 기존 건물에서 드러나던 단순함을 유지하고자 절제된 개구부를 두었다. 목재 프레임을 끼운 새 유리창은 다진 흙벽, 오래된 창문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동쪽으로 아름다운 자연경관이 펼쳐지기 때문에 건축가는 동측에 있던 박공벽을 떼어내 목재 프레임과 골자형 폴리카보네이트 패널로 투명하게 제작한 구조물을 설치했다. 이로써 실내에서도 푸른 산과 숲이 담긴 풍경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대나무와 종이에서 은은한 향이 퍼져 나오는 건물은 마을 구성원을 끌어모으는 힘이 있다. 게다가 사람들의 감정과 추억이 깃든 장소가 되어 마을의 미래를 꿈꾸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