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 Calixto, Spain
스페인 남부 지방의 풍경에 어울리는 석조 주택, 까사 칼릭스토

GRX arquitectos | GRX 아르끼떽또스

 

 

Casa Calixto is situated in Puebla de Don Fadrique, at a geographical crossroads between Castilla La Mancha, Murcia and Andalusia, Spain. The future of urban living has long been a concern of architecture in the region, faced with the politics and practical implications of climate change. With deeply rooted traditions and a proud population, the dilemma of modernization and respect for its own landscape is felt across the Iberian Peninsula. In Puebla de Don Fadrique, the edges of the town and new expansion areas play a fundamental role as places of transformation of the surrounding landscape.

스페인 남부의 안달루시아 지방에 있는 푸에블라 데 돈 파드리케 지역은 기후 변화로 생긴 여러 문제에 맞닥뜨리면서 앞으로 다가올 도시 생활에 대해 오랜 시간 고민했다. 이 지역에 뿌리내린 역사가 워낙 길고 많은 주민이 이를 자랑스러워하기에, 일대의 풍경을 고스란히 간직하면서 현대화를 받아들일 방법을 찾는 일이 최대 난제였다. 더구나 이곳은 안달루시아와 까스띠야 라 만차 그리고 무르시아가 만나는 경계에 있다 보니, 기존 마을과 확장 구역 사이에서 주변 경관을 새롭게 뒤바꿀 중요한 위치였다.

 

 

Project: Casa Calixto / Location: Puebla de Don Fadrique, Granada, Spain / Architect: GRX Arquitectos / Collaborators: Jose M. Pérez Sevilla, Maribel Fernández Díez, Romain Guigo, Sophia Heinen, Antonio Jesús Gutierrez Camille Vinas, Dennis Graves, Tommaso Banfi, Jose María Rueda Romero, Diego Vincenz, Daniel Usero (structure), Alicia Gómez Quirantes (installations) / Builder: Linos 2008 S.L. + Jesús Castillo (El Chin) / Site area: 400m2 / Building area: 184m2 / Gross floor area: 170m2 / Budget: 120,000 € / Completion: 2019 / Photograph: Javier Callejas + Imagen Subliminal (Miguel de Guzmán + Rocío Romero)

 

 

Casa Calixto – a residential dwelling on the outskirts of town – allowed the architects to reflect on the possibility of changing rural contexts and biopolitical realities. The house takes on the difficult task of ensuring continuity with the vernacular landscape via contemporary construction; the architecture facilitates this coherence with resistant and contextual materiality. The structure of the house is made of concrete, installed by local construction companies, resulting in an organic, imperfect and artisanal result. Cladding, using stone masonry from a local quarry, contributes to the rustic appearance. Surplus from this raw material was used for gravel – an economical choice, and one which links with the vernacular architecture in the area. The very material nature of the stone requires a manual construction; it embodies strength and integrates well with the landscape and the local imagination.

 

 

 

 

푸에블라 데 돈 파드리케 외곽에 자리 잡은 칼릭스토 주택은 변화하는 농촌 풍경과 현실 사회가 타협해 나갈 방법을 보여준다. 지역 재료와 생소한 재료를 사용해 지은 주택은 현대적인 외관을 갖췄음에도 주변 경관과 제법 어우러진다. 현지 시공사가 타설한 콘크리트 구조는 완벽하진 않지만, 자연스러우면서도 장인의 손길이 묻어난다. 채석장에서 굴러다니던 돌을 가져와 쌓아 올린 외벽은 다소 투박한 모습이다. 손수 다듬어야 하는 재료인 돌은 고유한 힘을 내포할 뿐 아니라 지역 풍경과 분위기에 꼭 들어맞는다.

 

 

 

 

 

The house is articulated with a simple program: a garage is intrinsically connected to the garden, which is able to accommodate parties with friends. Adjoining this is a sunny house, with a radical opening controlling the entry of sunlight through a big visor, looking out to the landscape. The project is based on the logic of “tours through the house”, as a “promenade architecturale”, as well as maintaining a fundamental connection to the landscape and the garden.

 

 

 

내부 구조는 단순하다. 차고에서 이어지는 마당이 집 앞으로 펼쳐지면서 여럿이 모여 파티를 열어도 충분할 공간이 생겼다. 그늘이 전혀 없는 곳에 자리 잡은 탓에 콘크리트 구조물을 길게 빼 차양을 만들고 외부 테라스를 두었다. 낮은 담벼락 너머로 주변을 둘러싼 배경이 자연스럽게 겹쳐 보인다.

 

 

 

A perimeter wall generates height differences and allows for a double dialogue: the ability to observe the underlined landscape from the inside, as well as preserving privacy on the inside from external views. The transition between inside and outside materializes from a horizontal “mouth” that opens to the garden, and two vertical openings which allow the light to enter. When traveling through the house, small openings link the inner domestic world with the exterior landscape. The garden is not understood as the “non-house”, but instead as an intermediary with the landscape, creating a new topography.

 

 

정원과 풍경이 이어지는 이곳에서는 ‘집에서 즐기는 여행’ 또는 ‘건축을 따라 거니는 산책’이라는 주제를 드러낸다. 정원을 향한 통유리창과 지붕에 작은 원형 창이 있어 빛이 충분히 들어오고, 집 안 곳곳이 외부와 연결된다. 정원 또한 단순히 ‘집 밖 공간’이 아니라 집과 풍경을 이어주는 전이 공간으로써 까사 칼리스토의 새로운 터를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