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숲과 해안 사이 앞뒤로 트인 돈후앙 주택

Emilio López Arquitecto | 에밀로 로페즈 아르끼떽또

.

.
Don Juan House is located near the top of a hill along the coast line. Oriented from east to west, the house opens on both sides: the front faces the ocean and the back looks out to a native deciduous forest. This double-opening allows cross-ventilation and imbeds the house and its inhabitants within their surroundings.
The concept of the double opening shaped the building’s architecture, which is conceived as two funnels that converge on one side.

에콰도르 키토의 해안가 언덕에 돈후앙 주택이 들어섰다. 동서 방향으로 양쪽이 모두 개방된 건물은 앞으로는 바다와, 뒤로는 숲과 마주한다. 앞뒤로 트인 구조 덕분에 건물의 통풍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뿐 아니라, 집과 사람이 주변 환경에 자연스레 녹아든다.
이러한 독특한 형태는 두 개의 깔때기를 붙여놓은 모양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다.
.

.
총 110m2 의 단순하기 그지없는 내부 공간은 2층으로 나뉜다. 거실과 식사공간, 조리공간, 욕실은 1층에, 바다를 바라보는 침실 두 개는 2층에 자리한다. 건물의 앞뒤 외벽에 맞닿은 공간은 2층까지 통으로 열려 있다. 뒷면으로 향하면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과 이중 높이로 이루어진 전면 유리창이 나타난다.

모든 구조에는 지역에서 공수한 목재인 아마릴로와 아스타가 쓰였다.
평면 섬유 보강 시멘트 패널로 전체 건물을 덮고, 내부 파사드는 석회를 바르고 대나무를 덧대었다. 이러한 재료 선택을 통해 실내에 온기를 더하면서도 외관을 보호하는 효과를 얻었다.

.

.
The very simple plan in contained within 110m2, with two levels of open-plan areas that connect through double-height ceilings. The living room, dining room, kitchen and a complete bathroom are distributed on the ground floor. Two bedrooms facing a double-height ceiling, oriented towards the ocean, occupy the second floor. On the rear façade another double-height window opens up to the back with a staircase.

The entire structure is made with local wood: Amarillo and Asta. Flat-fiber cement panels cover the shell of the house, while the inner façades are plastered and covered with bamboo. This material choice lends a feeling of warmth to the interior yet does not compromise on protecting the exterior of the house.
.

.
Project: Don Juan House / Location: Don Juan, Ecuador / Architect: Emilio López arquitecto / Gross floor area: 110m2 / Completion: 2018 / Photograph: ©Jag Studio(courtesy of the archi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