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aligilo Pavilion at México Territorio Creativo
파라메트릭 디자인으로 주변 환경과 어우러지며 생동감을 주는 에갈리길로 파빌리온

BROISSIN | 브로이씬

 

 

In the garden of the Museo Tamayo, the architect has created the Egaligilo Pavilion, a space that, at first sight, can be interpreted as representing the tension between traditional and parametric architecture. It is an artifact that must be understood as artificiality and disguise – a space that blends into the natural surroundings, even though it was previously nonexistent as a structure.
타마요 박물관의 정원에 들어선 에갈리길로 파빌리온은 매개변수 개념을 기반으로 한 파라메트릭 디자인이다. 전통적 형태의 건축물과는 다른 모습이지만 주변 환경과 잘 어우러진다. 자연 한가운데 들어선 인공의 건축물이지만 결코 이질적이지는 않다. 여러 재료를 이용해 각 부분을 흠 없이 구성하고 전체를 생동감 있게 연결한다. 이렇게 완성된 건물은 오히려 이전의 익숙한 형태의 건축물보다 더욱 시각적으로 의미를 전해준다.

 

 

Project: Egaligilo / Location: Mexico City / Architect: BROISSIN / Responsible partner: Gerardo Broissin / Project leader: Luis Pimienta / Project architect: Jorge Velázquez / Equipments: Javier García, Óscar Aguilar, Andrés Lara, Gala Carrillo, Ana C. Mercado / Bldg. area: 50m2 / Completion: 2019 / Photograph: Alexandre d la Roche, BROISSIN

 

 

The Egaligilo Pavilion’s external structure remains lightweight, with contrasting shapes. Inside it holds a living oasis; symbolically it gives the visitor the capacity to assume a new role, to reinvent themselves.
The distribution of the shapes allows the light to enter and alter the space at different moments; natural and artificial lighting create different atmospheres.
A space that originally should have been outside is held within walls that are capriciously open to light, but which can’t be penetrated by the gaze. This quality demands the visitor to immerse themselves in the space, and once again, creates a tension between the limits of the public and the private. Different materials are given form and integrity, creating shapes that can be described as ‘living’ as a consequence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ir parts. Consequently, meaning is communicated through physiognomic characteristics and not by the allusion of known shapes.

 

 

파라메트릭 구조는 주체가 그 모습을 결정한다. 모든 생명체는 공간에서 태어나지만 자기만의 공간을 만든다. 에너지를 가진 물체라면 모두 공간을 만들 수 있는 주체가 된다. 파라메트릭 구조의 파빌리온 역시 빛이나 숲 같은 주변 환경에 의해 모습이 결정되기 때문에 타미요 박물관이 그렇듯이 주변 환경과 잘 어우러진다.
외관의 튀어나온 부분은 건물 전체의 무게감을 한결 덜어낸다. 촘촘하지 않은 배치 덕에 시간에 따라 빛이 다르게 들어오고 공간은 시시각각 모습을 달리한다. 자연광은 설치된 조명과는 또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그러나 바깥과 안의 경계가 모호하지는 않다. 내부는 마치 사막 한가운데의 오아시스를 닮았는데, 밖에서는 이 모습을 자세히 볼 수 없다. 그래서 방문자는 공간에 더욱 가까이 다가가게 되고, 공공 영역인 정원과 사적 영역인 건물 사이에 구분이 생긴다.

 

 

Every living body is a space and has its own space. It is created in space and at the same time creates that space. It is a remarkable relationship: the body, with its available energy, becomes a living body that creates or produces its own space.
The pavilion, as with the museum, maintains a constant interaction with its surroundings. It blends in with the public space, as a place that is built and determined by the control structure achieved through being appropriated by its subjects.

 

 

 

Gerardo Broissin’s ‘Egaligilo Pavilion’ has been announced as this year’s initiative for México Territorio Creativo (MXTC).
Culture must be understood as an action and communication space, a circulation place. MXTC’s objective is to foster – as it has been doing for 11 years, through the ‘Design Week México’ platform – design and architecture as potential agents of change, as tools for facing global challenges, and for generating solution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our communities.
MXTCMéxico Territorio Creativo는 멕시코 건축가 헤라르도 브로이씬의 ‘에갈리길로 파빌리온’을 2019년 올해의 건축물로 선정했다.
MXTC는 건축과 디자인이 세계적 문제를 마주하고 공동체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믿는다. 지역 디자인의 발전과 창의적 프로덕션을 소개하기 위해 11년째 ‘멕시코 디자인 위크’를 개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