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Part-Dieu Food Market, Lyon
재활용 자재로만 만들어진 프랑스 리옹의 라 빠흐디유 임시 식료품점

Boman + Forme | 보만 + 포름

 

 

In Lyon, Boman and forme have designed the first temporary and reversible food court in one of the biggest shopping centers in France, La Part-Dieu.
‘Le Food Market’, the staple of Parisian street food launched in 2015 on the boulevard de Belleville, has just moved into the ground floor of La Part Dieu shopping center in Lyon where it will stay for a year, as a teaser for a bigger food court scheduled to open in 2020.

프랑스에서 가장 큰 쇼핑센터 중 하나인 리옹 라 빠흐디유 쇼핑센터에 언제든지 철거 가능한 임시 푸드코트가 들어섰다.
2015년부터 파리 벨르빌르 거리에서 열린 파리의 대표 먹거리 장터 ‘르 푸드 마켓’은 약 1년 동안 리옹의 라 빠흐디유 쇼핑센터 1층에서도 운영된다. 2020년에 개장 예정인 대형 푸드코트의 시범으로 선보이는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Project: Food Market Part-Dieu / Location: La Part-Dieu, Lyon, France / Architect: Boman, Forme / Client: Le Food Market / Completion: 2019 / Surface area: 436m2 / Photograph: Antoine Séguin

 

 

Inspired by the emblematic steel tubes of French traveling market stalls, the architects have created a surprising sight: a gigantic scaffold occupying the entire restaurant space.
Designed and built with a zero-waste objective, the entirety of the installation is removable and recyclable. The building site scaffolding, rented for a year to fit the duration of Le Food Market’s project, is the unique frame for the interior arrangement. The clamping collars are screwed directly into the structure, which allows for the furniture to be attached directly to it, including display stands, bars, counters, tables, shelves, raised floors and so on. The partitions, made from vertical blinds, spread out on the metallic grid in order to segment the space and create intimacy.

 

 

 

건축가들은 프랑스 전통 시장의 가판대를 구성하는 강철 막대에서 영감을 얻어 식당 공간 전체의 뼈대가 될 비계를 설계했다.
폐기물을 최소화하려는 운동인 ‘제로 웨이스트’를 목표로 설계와 시공에 사용된 모든 건축자재는 재활용과 제거가 쉬운 재료로만 사용했다. 독특한 내부 전경의 토대가 되는 비계는 ‘르 푸드 마켓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기간동안 대여했다. 부재 고정장치는 구조물에 직접 부착돼 있어 진열대, 바, 카운터, 의자, 선반, 가구, 이중 마루 등을 손쉽게 설치할 수 있다. 강철 막대 곳곳에 걸려 있는 수직 블라인드는 공간을 분리하고 이용객 간 친밀성을 높여줄 칸막이로 사용된다.

 

 

 

The chairs, designed by ‘Maximum’ from recycled plastic waste, are the only elements that are free to move around. Every chair is unique, as is every table. Their variable-geometry design breaks away from the traditional codes of the neighboring restaurants.
The architects wish to defend the values of Le Food Market through the design of a temporary installation capable of moving without leaving a trace: a virtuous shock-wave carrying the colors of conviviality, reversibility and sustainable development.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맥시멈Maximum’ 사의 의자만이 이 공간에서 유일하게 고정되어 있지 않은 요소다. 모든 의자와 식탁은 제각기 독특한 매력을 뽐낸다. 이는 무규칙하고 기하학적인 디자인으로 꾸며져 전통적인 분위기의 인근 식당들 사이에서 더욱 돋보인다.
건축가들은 르 푸드 마켓을 통해 쓰레기를 남기지 않는 임시 건물을 설계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재활용과 지속 가능한 발전의 가치를 더욱 공고히 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