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멕시코 오악사카 과달루페 주택, 개발 중인 주변에 맞춰 미완성으로 마감

ET.co

.

.
Guadalupe house is located in the outskirts of the city of Oaxaca, Mexico. The context is developing: the vicinity is in the middle of changes in land use, and barely half of the area comprises houses and large storage units. 
The assignment came with some very clear requests. Due to the conditions of its current surroundings, it was emphasized that the appearance of the house should seem unfinished from the outside.
There should be recreational space inside, by using half of the plot of land as a garden. Views from the property should provide a “visual escape”, with vistas of the city, the Sierra Norte or of the hill of Monte Alban.
.

.
멕시코 남부 오악사카 외곽지역 일대는 한창 개발 중으로, 주택 몇 채와 대형 창고만이 드문드문 놓여 삭막한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 ‘과달루페 주택’은 이런 주변 맥락에 때문에 확고한 지침을 따라야 했다.  
개발이 진행 중인 현 상황을 고려하여 주택의 외관을 미완성처럼 보이게 마감 처리할 것, 부지의 반을 정원으로 만들고 실내에 놀이 공간을 반드시 마련할 것, 인근 시에라 노르테 언덕과 몬테알반 유적지의 절경을 즐길 수 있도록 시각적 자유로움을 줄 것 등이다.
.

.
가로 20m, 세로 10m인 부지의 4분의 1 크기, 즉 가로 5m, 세로 10m 안에 건물을 지었다.
주된 재료로는 중공 콘크리트 블록을 선택했다. 건물 외관에 대한 요구 사항을 충족하면서 주변 환경에 잘 어울리고, 구조에 중점을 둔 디자인 철학과도 맞물리는 재료였기 때문이다.

2층과 3층의 창문은 사생활 보호를 고려해 배치했지만, 1층에는 정원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커다란 창을 여러 개 냈다.
.

.
The plot of land is 20m long at the front and 10m in depth, and the program is developed in a quarter of the available space – an area of five by ten meters.
Given the specific requirements of the desired appearance, the immediate benchmarks of context, and also from a personal philosophy of design where tectonics are essential, the construction material was chosen as hollow concrete blocks.

Ventilation openings which serve as windows on the first and second floor are positioned for privacy; on the ground floor the requirements are different: multiple, larger openings seek to generate the largest connection possible with the garden area.
.

.
The functionality of Casa Guadalupe is developed through two main axis, horizontal and vertical: the first one public and the second one much more private.
The first one is a succession of spaces with differentiated uses: garden, communal and service areas, those related to social activities, production and recreation.
The second axis corresponds to the development of personal activities and rest, making use of the most intimate spaces,vertically connected and isolated at the same time.
.

.
건물은 크게 가로, 세로축을 중심으로 기능이 나뉘는데, 가로축은 공공의 영역, 세로축은 사적인 영역이다.
가로축에는 공유 및 서비스 공간, 사교와 오락을 위한 다양한 시설이 자리하고, 세로축에는 개인 활동과 휴식 등을 할 수 있는 사적 영역이 자리하여 연결과 분리가 동시에 이루어진다.
.

.
과달루페 주택은 단순한 외형 안에 공간들이 오밀조밀 모여있다. 오로지 한 재료로만 표현된 외관에서는 인적 없는 바윗덩어리 같은 느낌이 묻어난다.
거칠고 묵직한 소재와 자연이 함께 빚어낸 감각적이고 구조적인 공간은 꾸준한 개발이 이뤄지는 이 일대의 분위기를 더욱 강렬하게 전달한다.

노동력과 공사 비용 면에서도 남다른 결과를 보였다. 휴양지로 유명한 오악사카 지역에서 이 정도 규모의 건물을 이토록 제한된 예산과 숙련되지 않은 인력 만으로 완성한다는 건 극히 드문 일로, 엄청난 성취라 할 수 있다.
.

.
The project is a spatial intimacy quest, a basic volumetric exercise. It is drawn as a single element, generating the sensation of being a boulder or an inhabitable monolith. The nature and proportions of the material – rough and imposing – builds the space through its own scale, completely sensory and tectonic, reinforcing the context’s atmosphere of constant development.

The project defies different design challenges, notably labor and costs. It is a true accomplishment to have been able to complete it with such a limited budget and an inexperienced construction labor force of the type which is seldom used in this part of the country to construct these types of projects.
.

.
Project: Guadalupe House / Location: Oaxaca, Mexico / Architect: ET.co / Project architect: Omar López Bautista / Building construction: Omar López Bautista / Structural engineer: Miguel Ángel Torres / Lighting designer: Samantha Betancourt / Site area: 200m2 / Bldg. area: 151m2 / Completion: 2018 / Photograph: ©Emanuel Torres, Omar López Bautista (courtesy of the archi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