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use in a Steel Corset, Prague
강철 코르셋으로 거듭난 프라하 주택

Šépka architekti | 셉카 아키텍티

 

 

The property, a family house in Prague, was originally built as a permanent residence in the 1930s. However, since then, it had undergone so many modifications and interventions that the structural stability of the building was no longer sufficient.
It was decided to strengthen the existing structure in a way that complements the building – constructing a ‘steel corset’ around the structure.

80년 된 옛집이 새집으로 거듭났다. 건물은 1930년대에 주택으로 처음 지어졌다가, 이후 여러 차례의 리노베이션을 거쳐 최근까지만 해도 호텔로 사용됐다. 오래된 데다가 보수를 거듭하다보니, 구조가 문제였다. 오래된 주택에서나 볼 법한 이중경사(맨사드) 지붕도 두께가 15cm에 불과해 안정성을 장담할 수 없었다.

 

 

Project: House in a Steel Corset / Location: Osvobození Nr. 442/22, Prague – Suchdol / Architect: Šépka architekti – Jan Šépka / Collaborator: Jan Kolář / Supplier: Mastavby s.r.o. / Area of the building plot: 708m2 / Bldg. area: 188m2 / Gross floor area: 310m2 / Roof terrace: 165m2 / Total enclosed space: 1,410m3 / Design: 2010~2014 / Construction: 2015~2019 / Photograph: Aleš Jungmann

 

 

Another problem was the original mansard roof, which had a thickness of only 15cm. After careful consideration it was decided to remove this roof altogether; doing so allowed for a more effective approach to waterproofing and the possibility to adapt the layout of the second floor. This was expanded with the addition of a new room in place of the former terrace, a solution which better suited the needs of the current building investors.
The whole corset is comprised of steel prisms welded from L profiles in a module of 1280mm. This module made it possible to preserve the existing openings of the retained part of the building. The steel corset is not only a technical element; it is intended also as a trellis for climbing plants, and consolidates the entire building in terms of its architecture.

 

 

 

The masonry construction of the second floor, from lightweight concrete blocks, complements the load-bearing steel part and helps carry the new roof, made of reinforced concrete slab. This roof now serves as a walkable terrace with a garden modification.
A service staircase within the steel construction on the side of the building allows direct access to the roof from the garden. The interior of the second floor leaves the concrete blocks and concrete ceiling visible; therefore along with the supporting steel structure, all materials are admitted in their natural form.

 

 

 

 

건축가는 보다 적극적인 방식으로 구조 보완을 꾀했다. 바로 기존 건물 바깥에 ‘강철 코르셋’을 세우는 방법이다. 지붕 또한 완전히 걷어냄으로써 건물주의 요구에 맞춰 공간 구성도 새롭게 함과 동시에 방수 처리도 확실하게 할 수 있었다.
강철 코르셋은 1,280mm 모듈의 L 프로파일로 용접된 격자 프리즘으로 구성된다. 강철 프레임을 세움으로써 기존의 개구부는 그대로 보존할 수 있었다. 또한 프레임은 구조적인 역할뿐 아니라, 식물 지지대로도 활용되면서 건물 전체의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역할도 한다.

 

 

건물 측면에는 강철 프레임으로 만들어진 외부 계단이 새롭게 덧붙여졌다. 이 계단을 따라 옥상까지 올라가면 새 모습으로 단장한 옥상 정원이 나타난다. 목재 데크와 정원으로 이루어진 가족들만의 아늑한 테라스다.
실내로 들어가면 별도의 마감을 하지 않고 콘크리트를 그대로 노출시킨 벽과 천장을 마주하게 된다. 집 밖의 강철 프레임부터 집 안의 콘크리트 블록까지 이 집에 쓰인 모든 자재들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솔직하게 드러낸다.

 

 

 

 

This rough interior is complemented by mobile furniture made of birch plywood in the form of sleeping cells, cabinets that divide the rooms, and solitary furniture. An integral part of each room was the design of the curtains. Every family member chose his or her color preference from a selected theme. Ultimately the interior and exterior of the building now create a platform that anticipates change over time.

 

 

다소 거칠게 느껴지는 실내 분위기는 밝은 색 목재로 만들어진 가구와 문틀로 인해 완화된다.
인테리어의 완성은 커튼이다. 각 방에 설치한 자신만의 색상으로 만든 화려한 커튼들은 무채색 일색인 내부 공간에 활기를 더해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