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House in Kobe North
다양한 공간을 모호한 경계로 이은 고베 북부 주택

FujiwaraMuro Architects | 후지와라무로 아키텍츠

 

 

The client for this project requested a combination of large open spaces and smaller, cozier spaces for relaxing, delineated by elevation differences or niches. Because the client’s wife is disabled and uses an electric wheelchair, it was also essential to design a porous layout which enabled the residents to sense one another’s presence from any part of the house, in order that she could use it freely. The concept was to link small and large spaces together via ambiguous boundaries so that they could be experienced either as small or large spaces, depending on how the residents used them.

건축주는 높이가 제각각인 천장이나 벽감 등으로 구분되는, 휴식을 위한 좁고 아늑한 공간과 넓고 탁 트인 공간의 결합을 요구했다. 건축주의 부인이 전동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기 때문에, 그녀가 자유롭게 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집안 어디에 있든 거주자가 서로의 존재를 느낄 수 있게 열린 공간으로 구성하기를 원했다. 따라서 모호한 경계로 작은 공간과 큰 공간을 연결해 사용 목적에 따라 거주자들이 큰 공간은 물론 작은 공간까지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프로젝트의 개념이 되었다.

 

 

To actualize this concept, the architects felt that it would be optimal to avoid conventional categories such as ‘living room’ and ‘hallway’, and instead construct a collection of areas whose ambiguous divisions would enable them to be interpreted as either places to spend time or circulation routes. The architects began by roughly marking off the residence with a large main roof and walls. They then used enclosures constructed from doors, windows, cabinetry, glass and wood roofs and walls, and gabions to control the transmission or obstruction of light, sound, air, movement, and lines of sight, thereby defining the living space.

 

 

These enclosures block visibility from the outside but ensure visibility on the inside. They are designed to provide a sense that one is underneath the main roof no matter where in the living space one is, which leads to a reassuring feeling of being within a single large, interconnected space. At the same time, because the main roof is hoisted above the large concrete walls by exposed steel columns that reveal the sky in the gaps between roof and walls, the interior has an open, unrestricted feeling.

 

 

건축가는 ‘거실’이나 ‘복도’와 같은 관습적인 구분을 피하는 대신, 시간을 보내는 공간인 동시에 이동 통로라 여길 수 있는, 애매하게 구분된 여러 영역의 집합이란 형태로 설계하는 것도 가능하리라 생각했다. 그래서 거대한 지붕 하나와 여러 개의 벽으로 집의 경계를 표시하는 작업부터 시작했다. 그런 뒤 문, 창문, 붙박이 장, 유리와 목재 지붕, 벽, 보루 등으로 이루어진 내벽들을 활용해 전기의 공급과 빛, 소리, 공기, 움직임, 시선의 차단을 제어함으로써 생활 공간을 구분했다.

 

 

이 벽들은 외부의 시야는 차단하지만 내부의 시야는 보장한다. 생활 공간의 어느 자리에 있든, 지붕 아래에만 있으면 서로 연결된 하나의 공간 안에 있다는 느낌이 든다. 동시에, 강철 기둥이 노출된 거대한 벽면들이 지붕을 받들고 있는데 벽면과 지붕 사이로 하늘이 보여서 건물 안에 있어도 갇혀 있지 않고 개방된 공간에 있는 듯 느껴진다.

 

 

In order to suppress the characteristics of conventional spatial categories, the architects made each element of the residence as abstract as possible. This emphasized the materials that compose these elements, including concrete, steel, stainless steel, wood, plywood, glass, and stone. The designs use these materials in their raw state as interior finishes. As a result, the abstraction of the spaces and the physical presence of the materials set each other off, creating a residence that is both subdued and deeply atmospheric.

관습적인 공간 구분의 특색을 줄이기 위해 집의 기본 요소들을 최대한 추상화했다. 그 덕분에 콘크리트, 강철, 스테인리스강, 나무, 합판, 유리, 석재 등 기본 자재들이 강조되었다. 가공되지 않은 그대로 인테리어 마감재로 쓰이게끔 설계되었기 때문이다. 결국 추상화된 공간과 실질적인 존재인 재료들이 서로를 돋보이게 만들어 차분하고 깊은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Project: House in Kobe North / Location: kobe city, Hyogo Pref, Japan / Architect: Fujiwaramuro Architects / Lead architects: Shintaro Fujiwara, Yoshio Muro / Use: residence / Site area: 134.95m2 / Bldg. area: 51.87m2 / Gross floor area: 43.40m2 / Structure: mix (RC+wooden) / Completion: 2018 / Photograph: Katsuya Taira_studioR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