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Error, group does not exist! Check your syntax! (ID: 1)

테라스 창을 획기적으로 활용한 소노베 주택

Tato Architects | 타토 아키텍츠

.

.
This house stands in a new residential district which was put up for sale in the 1990s.
The mountainous region has a slightly cool and wet climate: when looking at the other houses in the vicinity, the architects realized that many of them feature lean-to sheds, designed as small sunrooms, made by enclosing a back entrance or veranda with corrugated polycarbonate panels. These so-called ‘terrace enclosures’ are often used as storehouses in winter, or as places for drying laundry – a clever feature shared by many of the various new mass-produced houses of this residential district.

일본 교토, 1990년대에 매물로 나왔던 새로운 주택 단지 내에 종이 접기 하듯 공간을 나눈 소노베 주택이 들어섰다.
단지 내 다른 주택들을 둘러보면, 본 건물 옆에 별도의 공간이 딸려 있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대부분 물결무늬 형태의 폴리카보네이트 패널을 사용해 뒷문이나 베란다를 막아 만든 작은 온실이다. 일명 ‘실내 테라스’라고 불리는 이 공간은 종종 겨울에 창고로 사용되거나 빨래를 말리는데 사용된다. 산악지대라 약간 춥고 습한 지역의 기후 때문에 생겨난 공간으로, 대량 주택 개발 단지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
.

.
건축가는 이러한 실내 테라스에서 영감을 얻어 온실의 자재를 선택하고 설계했다. 처마를 늘리고 실내와 실외의 경계가 모호한 공간을 삽입해 주변 공간과 연결하는 매개체 역할을 하도록 유도했다.
간결한 정사각형 건물을 사선 벽으로 나누어 다양한 공간을 만들어냈다. 덕분에 아주 작고 아늑한 공간이 있으면서도, 시원하게 탁 트인 공간이 나타나기도 한다. 공간들은 모두 집 안으로 연결되어 있으며, 때에 따라 내부 공간이 되기도, 외부 공간이 되기도 한다.
커다란 바깥 걸이문이 온실의 외벽을 대신하고 있다. 미닫이 문을 열면 온실은 완전히 외부 공간으로 변신하고, 대신 2층 처마 밑에 자리한 테라스는 문이 닫히며 실내로 바뀐다.
.

.
The designers used these terrace enclosures as inspiration for the materials and functions of the sunroom. They also incorporated a wide-eaved terrace and other semi-outdoor spaces into the interior of the house. The expectation was that these would act as interfaces between the surrounding environments.
Regarding the volume of the house, the designers used a simple square grid and its diagonals to create different spaces, such as one that is intimately sized, and another containing a spacious void. To each of these, are also attached semi-outdoor spaces.

The wall of the sunroom is made from a large hanging door that can slide open to turn the sunroom into a completely outdoors area, or to enclose the second floor space under the eaves.
On the south side of the site, the architects followed the example of the neighborhood’s lean-to sheds and created an alcove and storage space.
.

.
Around the house, and centered on the site, earth left over from the foundation work has been piled up in an attempt to reclaim the original slope that existed before the site was developed into tiered platforms for residential development. This reclaimed mound of earth will be covered in grass, for the owners to make into a garden in time.
The interior is finished using Moiss, a material that catches light and regulates humidity. Glass inserted at the boundaries reflects and permeates the light, like facets of a crystal. This house embodies a variety of interior scenery, intermingled with landscapes from near and far.
.

.
기초 공사를 할 때 파낸 흙을 주택 주변과 부지의 중심에 쌓아 언덕을 만들었다. 지역 내 부지가 정리되며 주택 단지로 공급되기 이전에 언덕이 있던 모습을 재현한 것이다. 이렇게 만든 언덕은 집 주인이 오랜 시간 가꾸고 감상할 수 있는 아름다운 정원이 될 것이다.
내부는 빛을 흡수하고 습도를 조절하는 천연 내장재인 ‘모이스’로 마감했다. 벽이 맞닿는 경계 부근에 사용한 유리는 크리스탈처럼 햇빛을 반사하거나 침투시킨다. 집 안에서 있으면 가깝고 먼 곳의 풍경과 실내의 다양한 표정을 발견할 수 있다.
.

.
Project: House in Sonobe / Location: Nantan, Kyoto, Japan / Architet: Tato Architects – Yo Shimada / Design team: Yo Shimada, Yasue Imai / Structure: Takashi Manda Structural Design – Takashi Manda, Taijiro Kato / Construction: Shoken Kikaku / Site area: 331.15m2 / Scale: two-story house / Bldg. area 84.59m2 / Gross floor area 120.57m2 (first floor 78.59m2 + second floor 41.98m2) / Bldg. coverage ratio: 25.55% of max 50% / Gross floor ratio: 36.41% of max 80% / Design: 2014.1~2016.4 / Construction: 2016.12~2017.4 / Photograph: Courtesy of the architect); ©Shinkenchiku_sha(courtesy of the architect); ©Yohei Sasakura(courtesy of the architect); ©Yosuke Ohtake(courtesy of the archi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