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붕 아래 쌍둥이 집, 일본 아이치현 젠고 주택

Maki Yoshimura Architecture Office | 마키 요시무라 아키텍쳐

.
Located in the residential area of Aichi Prefecture, Japan, the Zengo House by MYAO experiments with the relationship between “part” and “whole”.

일본 아이치현의 한 주택가에 땅콩집을 연상케 하는 아담한 주택 한 채가 들어섰다. 쌍둥이처럼 꼭 닮은 두 개의 매스로 ‘부분’과 ‘전체’의 관계를 실험한 ‘젠고 주택’이다.

.
.
.

.
건물을 구성하는 매스들의 크기와 높이는 조금씩 다르다. 하지만 박공지붕을 덮은 듯한 형태와 하얀색 외장재라는 공통적인 요소를 사용한 덕분에 시각적 통일성은 그대로 유지된다. 이러한 두 개의 매스는 약간의 각도를 두고 서로 틀어진 상태로 놓이며, 각 매스에는 침실과 공부방이, 둘을 잇는 사이 공간에는 거실과 주방이 배치된다. 대지 내에 존재하는 두 개의 축을 따라 매스를 배치함으로써 자연스럽게 개인적인 영역과 공적인 영역을 분리한 것이다.
.

.
The twin homes are composed of two individual masses that are housed under a single roof.
The size and height of the two volumes are slightly different. However, visual unity is maintained as a result of using a roof gable and the white exterior material in common.
The two masses are slightly twisted, positioned at a slight angle to one another. In each mass there is a private space including a bedroom and a study room; in the space between the two masses, common areas such as living room and kitchen are arranged. By placing the building along two distinct axes in the site, the architects succeeded in naturally separating the private and public domains.

.

.
With this arrangement, the relationship between spaces, and even the perception of the whole building, varies according to the situation. As a result, the house responds flexibly to change. Sometimes this house becomes a studio for artistic activities, but it can of course also be transformed into other applications.
.


때때로 이 집은 예술 활동을 위한 스튜디오로 변신한다. 물론 그 외의 기능도 얼마든지 수용할 수 있다. 그야말로 삶의 모든 장면을 담아내는 ‘변화하는 그릇’인 셈이다. 이렇듯 변화에 유연하게 반응할 수 있는 것은 상황에 따라 공간과 공간이 맺는 관계, 나아가서는 건물 전체에 대한 인식마저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이러한 구성에 대해 건축가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내가 디자인을 하는 순간에도 삶의 방식은 변하고 있다. 따라서 중요한 것은 관계의 ‘깊이’가 아니라 ‘동시성’이다. 나는 디자인과 삶이 공존하면서 서로에게 영향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매 순간을 느끼는 것이 중요하지 않겠는가. 때문에 내 디자인에서는 부분과 전체의 관계를 가능한 유연하게 함으로써 그 개념을 실현하고자 한 것이다.”

.
Speaking about this project the architect says: “When I work on design, the ways of life are also rising simultaneously. What is important here is not the depth of the relationship, rather the part of ‘simultaneous’. I think it’s important to feel the synchronicity between design and the life at that moment. For that reason, in my design, I want to mak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arts and the whole as flexible as possible.”

As a result, it is a “changing vessel” that captures every scene of life.


Project: House in Zengo / Location: Aichi pref. Japan / Architect: Maki Yoshimura Architecture Office | MYAO / Lead architects: Maki Yoshimura / Structure design: RDM Takushi Nakayama + Midori Kanayama / Gross floor area: 143.22m2 / Completion: 2018 / Photograph: ©Hiroshi Tanigawa(courtesy of the archi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