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Køge Nord Station, Copenhagen, Denmark
덴마크 코펜하겐의 새로운 랜드마크 관문, 코이에 노르 역

COBE + DISSING+WEITLING architecture | COBE + 디씽+웨이트링 아키텍쳐

 

 

Køge Nord Station was officially opened by Crown Prince Frederik of Denmark on May 31, 2019. The event marked the opening of the new gateway to Copenhagen, which provides access to more efficient and sustainable transport for everyone going to and from the nation’s capital.

덴마크 코펜하겐으로 향하는 새로운 관문, 코이에 노르 역이 문을 열었다. 새로운 역사는 수도를 오가는 모든 이들에게 효율적이고 오랫동안 지속 가능한 운송 수단을 제공하게 된다. 이에 코이에와 인근 지역을 대표하는 국제적인 명소로 거듭날 것이다.

 

 

Moreover, for Køge and the rest of the region, the new project adds a landmark of international dimensions: a 225m-long footbridge that connects the new double-track high-speed rail line between Copenhagen and the city of Ringsted, with the existing commuter urban-suburban S-train line above the Køge Bugt Highway.

“The striking futuristic design is apt for an area that is currently undergoing tremendous transformation, and the bridge will act as a catalyst for growth and development in the Køge area in coming years”, says Dan Stubbergaard, architect and founder of COBE.

 

 

The station architecture and technical design promote a ‘good travel experience’, where the form of the covered bridge is designed to offer both an open view to the north and smaller apertures in the interior wood panels toward the south. This allows views of the outside, with an intimate feel, as well as enabling a good flow of footfall with zones for pausing.

“People spend many hours of their life in transit. That’s why we sought to give the footbridge a quality that goes beyond the purely functional and practical”, says Jesper B Henriksen, architect and partner at DISSING+WEITLING architecture.

 

 

기차역에 설치된 225m 길이의 인도교는 코펜하겐과 링스테드 시를 잇는 복선 고속철도 선로와 통근용 광역철도인 S-트레인 선로, 그리고 코이에 부트 고속도로를 가로지른다.
덴마크의 건축사무소 COBE의 창립자이자 건축가인 댄 스튜버가드는 “놀랍도록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은 많은 변화를 겪고 있는 해당 지역과 잘 어울린다”며 “이 다리는 장차 코이에 지역의 성장과 발전을 이끌어낼 촉진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건축 및 기술 설계의 주요 목표는 ‘좋은 여행 경험’을 선사하는 것이다. 지붕이 덮인 인도교 내부에는 북쪽으로 탁 트인 통유리창이 있으며, 그 건너편에는 목판 건물 벽 사이사이에 뚫려 있는 작은 창들이 있다. 이는 보다 가까이에서 외부 전경을 즐길 수 있게 해 줄 뿐 아니라 보행 흐름이 원만하도록 돕기도 한다.

디싱+웨이트링 건축사무소 소속 건축가 제스퍼 B. 헨릭슨은 “사람들은 살면서 많은 시간을 이동하는 데에 사용한다. 이를 고려해 인도교의 기능성과 실용성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The interior space is covered with wooden slats that provide a warm, tactile experience in transit and waiting situations. It is a welcoming and inviting space, unlike many other stations and transport facilities we have become accustomed to. The interior forms a contrast with a smooth, cool aluminum exterior that enters into a dialogue with the infrastructural expression of the place.

“As a result, we can now enjoy an architectural beacon capable of branding the region and demonstrating the capability of Danish architects and engineers. The bridge has ‘postcard potential’, but the main point is the effect and the influence the project will have on so many people’s everyday lives”, Henriksen concludes.

 

 

내부 공간은 이동하거나 열차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따뜻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목판으로 마감했다. 대중에게 익숙한 차가운 느낌의 일반적인 역사들과 달리, 안락하고 편안한 느낌으로 가득하다. 뿐만 아니라, 알루미늄을 사용해 매끄럽고 시원한 느낌을 주는 외관과 대비를 이루며 사회 기반 시설로서 건축적 맥락을 이루고 있다.

헨릭슨은 “코이에 노르 역은 지역을 대표하며 덴마크 건축가와 엔지니어의 가능성을 드러내는 건축적 지표가 된다”며 “인도교는 포토제닉 하기도 하지만, 많은 사람의 일상에서 다양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를 지닌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Project: Køge Nord Station / Location: Copenhagen, Denmark / Architects: COBE and DISSING+WEITLING architecture / Consulting engineer: COWI / Contractor: Bladt Industries / Client: Banedanmark, Køge Municipality and DSB (Danish State Railways) / Covered footbridge: 225m long, 9m wide / Total weight (including elevators and escalators): 1,000 metric tons / Competition: 2014 / Opening: 2019.5 / Photograph: Rasmus Hjortshøj – CO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