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칠레 전 대통령, 파트리시오 아일윈 아소카르의 묘

Gonzalo Mardones Architects | 곤살로 마르도네스 아키텍츠

 

 

The mausoleum for former President of Chile, Patricio Aylwin is located in the historic part of the General Cemetery of Santiago, the oldest area of the cemetery. It is protected as a National Monument for its high historical and heritage value. Founded in 1821 by Bernardo O’Higgins, the General Cemetery, in its historic quarter, houses a great architectural and sculptural heritage.
President Aylwin was the first democratically-elected president after the military dictatorship, ruling between 1990 and 1994, and starting the period known as Transition to Democracy.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에는 유서 깊은 묘원이 있다. 1821년 칠레의 독립운동가였던 베르나르도 오이긴스(Bernardo O’Higgins, 1778~1842)가 설립한 산티아고 묘원은 역사적으로 의미 있고 뛰어난 건축물과 조각품이 잘 보존되어 국가기념물로 보호를 받는 장소다. 이 유서 깊은 공간에 칠레 전 대통령 파트리시오 아일윈(Patricio Aylwin, 1918~2016)의 묘가 들어섰다.

 

 

아일윈은 독재 정권 몰락 후 국민들이 투표로 뽑은 칠레의 첫 민선 대통령이다. 1990년부터 1994년까지 대통령직을 수행하며 칠레의 민주화를 이끌었다. 재임 동안 과거사 청산을 위한 진실과 화해 위원회, 보상과 화해 업무지원단, 반환사업 정책실을 마련하며 중요한 성과를 이뤄냈다. 자국민들의 기억 속에 그는 정치 암흑기에 시민과 군부가 화해할 수 있도록 힘쓴 대표적 인물이다.

묘는 산티아고 묘원 내에서도 역사적인 구역에 자리한다. 국립 기념물 위원회의 승인을 거쳐 위치가 정해졌으며, 현대적 감각을 풍기면서도 주변 환경과 잘 어우러지도록 지하 건축물로 계획되었다. 지상은 오롯이 대중을 위한 공간이 되었다. 지하로 내려가는 구조는 정원 어딘가에서 갑작스레 자취를 감추고 방문객에게 필요한 사색과 혼자만의 시간을 보장해 준다. 공간은 고인의 정치 업적을 강조하기보다는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는 가치와 인간 본질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는 시민의 안녕을 위해 힘썼던 대통령의 성향이 반영된 것이다.

 

.
During his government, among other important achievements, the National Commission of Truth and Reconciliation, the Reparation and Reconciliation Corporation, and the National Office of Return were created. Aylwin is remembered universally as a figurehead of reconciliation who mended bridges between civilians and soldiers, allowing Chile to return peacefully to democracy.

The project for the mausoleum of President Aylwin was to be inserted in the historic area of the graveyard – it is a contemporary proposal that is respectful of its context, buried within the gardens. The intervention deliberately eschews historical references, instead focusing on the human condition and giving President Alywin’s tomb a timeless quality.

 

 

The burial place, carried out with the approval of the Council of National Monuments, is designed to be full of natural light, allowing family and friends to visit the mortal remains of the president in harmony and tranquility. The mausoleum seems to disappear amidst the gardens, and the descent into the tomb gives the visitor space for necessary privacy and introspection.
The project also tries to recognize characteristics of President Aylwin’s personality: his austerity, his convictions, his faith, and his loyalty. On the ground floor, the tomb is formed in the shape of a circle (representing the divine) alongside a square (representing the human). The building buries itself, yet natural light sneaks in, illuminating the forms created by the reinforced concrete. A cross-shaped aperture also invites light inside, as do five dormer windows, symbolically representing the five children of the family Aylwin Oyarzún.

 

 

위엄과 신념, 믿음, 충정 등 고인의 평소 성격과 가족 관계 역시 공간에 반영되었다. 지상층에 드러난 부분은 신성함을 상징하는 원형과 인간을 뜻하는 사각형이 나란히 배치되었다. 영부인 레오노르 아일윈과의 관계는 삼위일체를 상징하는 삼각형으로 표현되었다. 이들의 삶 속에 신뢰가 항상 함께한다는 의미다. 햇볕이 지하 내부에 들어올 수 있도록 기능하는 십자가 모양의 구멍과 다섯 개의 지붕 창 중에서 다섯 개 창문은 고인의 다섯 자녀를 의미한다.

 

 

실내로 들어온 희미한 빛은 공간을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로 탈바꿈한다. 건축물 자체는 지하에 묻혀 있지만, 밖에서 스며들어온 햇볕이 강화 콘크리트로 만들어진 구조물을 비추게 되는 것이다. 그 어떤 장식도 입히지 않은 강화 콘크리트는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노출된다. 덕분에 그의 가족과 친지들은 풍부한 자연광을 받으며 조화롭고 평온한 분위기 속에서 전 대통령을 추모할 수 있게 되었다.

 

 

The life of the president with his wife, Leonor, is represented by the triangle, which also symbolizes the Holy Trinity – since faith was ever-present in their lives. The light enters the interior in a controlled and tenuous way, transforming itself into the primary element of the place. The materiality is exposed reinforced concrete – a sober material, bare, without any type of coating. By creating a tomb which is semi-subterranean, the ground above remains a public square: this decision is characteristic of President Aylwin, who constantly sought to put
public welfare above all.

 

 

Project: Mausoleum President Patricio Aylwin Azocar (1918 – 2016) / Location: General Cemetery, Santiago, Chile / Architect: Gonzalo Mardones Architects / Structural calculation: Engineers Ruiz & Saavedra / Construction: Jorge Carrasco / Client: Aylwin Oyarzun Family / Materiality: Reinforced concrete / Area: 25m2 / Completion: 2017 / Photograph: Pablo Casals Aguir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