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kuni Izu Kogen, Japan
격자형 목조 지붕과 전통 건축 기법이 돋보이는 절벽 위 레스토랑 미쿠니 이즈코겐

Kengo Kuma & Associates | 쿠마 겐고 건축도시설계사무소

 

 

On a clifftop overlooking Sagami Bay, Kanagawa Prefecture, Japan, sits a new restaurant – Mikuni Izu Kogen – designed by Kengo Kuma and Associates (KKAA). The restaurant is presided over by renowned chef Kiyomi Mikuni.

일본 남부 사가미만 절벽에 자리 잡은 미쿠니 이즈코겐. 독특한 목조 지붕을 얹은 바닷가 레스토랑의 주인은 일식에 프랑스 스타일을 가미한 요리로 유명한 미쿠니 기요미다.

 

 

Project: Mikuni Izu Kogen / Location: Japan / Architect: Kengo Kuma & Associates / Project team: Minoru Yokoo, Akio Saruta, Jenny Kwok, Ryuta Nomura, Kimio Suzuki / Structure engineer: Takayasu Konishi Structural Engineers / MEP engineer: P.T.Morimura & Associates, Ltd. / Use: restaurant / Area: 200m2 / Design period: 2016.6~2018.9 / Completion: 2019 / Photograph: Kawasumi·Kobayashi Kenji Photograph Office

 

 

The structure makes use of a historical Japanese construction method known as kakezukuri – a system of supports which allows a building to seemingly float over a steep slope using a grid-like structure of vertical structs supported by horizontal beams, akin to a scaffold. As the architects explain, “throughout history, various methods of construction have been developed to mediate between architecture and the extremely complex topography of Japan”; here the method has been given a modernist update for use over the steep clifftop site on the Izu Peninsula. The most famous example of the kakezukuri method can be seen on the Kiyomizu Buddhist Temple, Kyoto, which dates from AD 778.

 

 

 

 

일본인은 지금까지 섬나라의 복잡한 지형에 건축물을 세우기 위한 갖가지 방법을 발전시켰다. 그중 미쿠니 이즈코겐에 활용한 방식은 ‘가케즈쿠리’라고 하는 전통 건축 기법. 공사장 비계처럼 격자 형태로 엮인 구조물을 이용해 가파른 절벽에 건물을 짓는 방식이다.

 

 

In this 21st century adaptation of an ancient method, the architects produced a transparent kakezukuri structure using a hybrid wood and steel frame. The overhanging roof was supported by planks of cypress wood spanning 11.4m in length. Beneath them, floor-to-ceiling glass windows allow for panoramic views over the peninsula in multiple directions as well as copious natural daylight. Thanks to the lattice structure of the roof construction, an existing tree grows through the roof canopy, physically intertwining the building with its surroundings and providing further shade for the outdoor dining area.

The architects describe the end result as a “cypress cloud materializing from the densely vegetated cliff”. The fragrant aroma of the cypress timber contributes to the ambience of the venue and ties in well with Mikuni’s dedication to using the natural local ingredients of the Izu peninsula in his cuisine.

 

 

한 가지 더 눈 여겨볼 부분은 지붕이다. 최장 길이 11.4m에 이르는 사이프러스 판자가 몸체 밖으로 돌출해 지붕을 지탱한다. 격자 형태로 뚫린 형태 덕분에 원래 그 자리에 있던 나무를 베지 않고도 건물을 지을 수 있었다. 지붕을 그대로 통과한 나무는, 건물이 주변 환경에 자연스럽게 녹아들도록 할 뿐 아니라 야외 식탁에 그늘을 드리운다. 또한 시원하게 열린 통유리창으로 햇살이 가득 비치고 바다 풍광을 여러 각도에서 조망할 수 있다.

건축가는 미쿠니 이즈코겐을 ‘초목이 우거진 절벽 위로 솟아난 사이프러스 구름’이라고 표현했다. 사이프러스의 싱그러운 향은 식당 분위기에도 한몫하지만 지역 특산 재료를 사용하는 미쿠니 기요미의 신념과도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