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종이 접기를 연상시키는 멜버른 2018 M파빌리온

Estudio Carme Pinós | 에스뚜디오 까르메 삐노스

.

.
Barcelona-based architect and educator Carme Pinós of Estudio Carme Pinós was chosen last year as the designer of MPavilion 2018.

호주 멜버른의 퀸 빅토리아 가든에서는 해마다 세계 건축가들이 파빌리온 작품을 선보이는 M파빌리온이 열린다. 2018년에는 바르셀로나 출신 건축가 까르메 삐노스가 선정되었다.
.

.
까르메의 파빌리온은 깔끔하고 시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며, 사람, 디자인, 자연, 그리고 멜버른시가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개방된 도시 공간을 제공한다. 공원에 둔덕을 만들고 그 위에 지붕을 비스듬히 올린 파빌리온은 도시와의 연계성을 표현한다. 이러한 짜임새는 오리가미와 같은 접기 공예를 연상시킨다. 건축과 도시의 경계를 완화하여 자재, 환경, 그리고 사람들 간의 관계를 한층 자연스럽게 이어준다.
파빌리온은 두 조각으로 나뉜 한 쌍의 독특한 구성품을 중앙의 철골 구조물이 받치고 있는 구조이다. 격자로 짜인 목재 판 두 개를 교차해 지붕을 완성했다. 세 개의 둔덕을 쌓아 사람들이 앉아서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활동적이고 즉흥적이며 동시에 여러 사람이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경험을 제공한다.
.

.
Carme’s sharp and poetic design for Australia’s MPavilion 2018 revealed an open civic space that invited interaction as well as a discourse between people, design, nature, and the city of Melbourne. The design incorporated floating planes resting at angles on elevated points within the park, connecting the MPavilion to the city. The structure’s interconnected shapes brought to mind folded materials such as origami. Dissolving the lines between architecture and urbanism suggested an ease of relationships—material, environmental and human.
The MPavilion itself was a geometric configuration assembled in two distinct halves supported by a central steel portal frame. Two surfaces of timber latticework intersected with each other to form the pavilion’s roof. An altered topography formed three mounds that incorporated seating and allowed a multitude of experiences: dynamic, spontaneous and collective.
.

.
Commenting at the time on her commission for MPavilion 2018, Pinós said: “It is my honor and pleasure to have this opportunity to design a new pavilion for the Naomi Milgrom Foundation. It is a great responsibility to create a unique place in this special park with views over Melbourne—a city to which I have deep attachments. I am inspired by the fact that this new project will become a cultural destination for the city.”
MPavilion is one of Australia’s leading architecture commissions, conceived as a cultural laboratory for the community to engage and share. This year’s pavilion is designed by Australian architect and Pritzker Prize winner Glenn Murcutt and opens in October 2019.
.

.
까르메는 M파빌리온을 의뢰받았을 당시를 이렇게 회상한다. “나오미 밀그롬 재단에서 저희에게 새로운 파빌리온을 설계할 기회를 주셔서 큰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깊은 애정을 품고 있는 멜버른이 훤히 보이는 이 공원에 특별한 구조물을 설계한다는 것에 대한 책임감이 매우 컸습니다. 이 프로젝트가 멜버른 문화의 종착역이 되리라는 것을 염두에 두고 설계를 하였습니다.”
M파빌리온은 전 세계 내로라하는 건축가들이 참여하는 건축 행사 중 하나로, 이 지역의 사람들이 활용하고 공유할 수 있는 문화적인 실험실로 인식되고 있다. 올해에는 프리츠커 상을 받은 호주 건축가 글렌 머컷이 설계를 맡았으며, 2019년 10월 대중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

.
Project: MPAVILION 2018, a cultural laboratory in the park / Location: Queen Victoria Memorial Gardens, Melbourne, Australia / Architect, project author: Carme Pinós Desplat / Lead architect: Samuel Arriola Clemenz / Team members: Holger Hennefarth, Blanca González Sainz / Collaborating architect in Melbourne: Leanne Zilka / Structures: Preliminary design stage – Manuel Arguijo; Constrution stage – Perrett Simpson / Landscape design: Tract Consultants / Construction company: Kane Constructions / Client: Naomi Milgrom Foundation / Sector: culture, landscape, facilities / Landscaped area: 730m2 / Built area: 250m2 / Construction cost: 620.000 € approx. / Preliminary design: 2017.12 / Final design: 2018.6 / Completion: 2018.9 / Photograph: ©John Goll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