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조개껍데기로 도시를 식히는 프랑스 니스 그랑 아레나 종합환승센터

Mateo Arquitectura | 마떼오 아르끼떽뚜라


Development is currently underway for the central axis of the new multimodal hub at Nice’s Grand Arénas, France, which will channel the flow of traffic which meets at this point, to create a new centrality for this site.
The current infrastructure generates flows of traffic from the new tram system, buses, bicycles and pedestrians – different transport methods with differing needs.
The following design issues are being addressed.
Firstly, unifying the texture that forms all of the horizontal paving. Each of the routes that traverse the place are paved with natural or artificial stone, edged with sturdy blocks of light-colored sandstone, surfaces which create small differences in levels for safety reasons.

프랑스 니스에 들어설 새 종합환승센터, ‘그랑 아레나’의 주요 허브가 될 공간을 구축하는 공사가 한창이다. 현재 새로운 트램 체계와 버스 노선, 자전거 및 보행자 도로 등 각자의 필요에 따른 다양한 교통수단이 갖춰졌다. 추후 완공되면 모든 교통수단이 오가는 그랑 아레나 부지 중에서도 중심축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주요 허브가 될 이 공간에는 유럽 최초로 차열성 포장도로를 대규모로 시공했다. 버스 정류장이나 보행자 도로처럼 보행 인구가 몰려드는 곳에 편의를 위해 설치한 장치이다. 조개껍데기를 사용해 실험적으로 제작한 통기성 도로 포장재를 외부 센서로 작동하는 지하 관개 시스템으로 차갑게 식히는 원리다. 남프랑스의 뜨거운 기후에서 더욱 쾌적한 도시 환경을 이룩하려는 혁신적 노력의 산물이다.


바닥에 깔리는 모든 블록은 같은 질감으로 통일성을 꾀했다. 모든 도로에 자연석 또는 인조석을 깐 뒤 가장자리를 미색의 견고한 사암으로 감싸되, 안전상의 이유로 높이와 표면 질감에 조금씩 차이를 주었다. 이렇게 완성된 바닥 면은 갓돌을 경계 삼아 돌이 연속적으로 이어지는 형태를 띠며, 사용 환경에 따라 그 크기와 질이 차별화된다. 트램 선로 사이의 바닥 면에는 보행자의 진입을 막는 거친 자갈돌을, 보도에는 매끄러운 화강암 블록을, 버스와 자전거 도로에는 자립형 강화 콘크리트 블록을 까는 식이다. 서로 다른 소재와 크기일지라도 함께 어울려 규칙적이면서도 다채로운 풍경을 이룬다.
돌 소재가 쭉 이어지는 도로 군데군데에는 식물을 배치했다. 보도블록 위로 줄지어 선 대형 가로수, 키 작은 식물이 자라는 중앙 분리대, 담쟁이가 타고 오르는 도로 옆 벽면, 초목이 심어진 작은 공원에서 특히 두드러진다. 효율만을 우선하는 석재 위주의 환경 속에서 인간미를 부여하는 장치다.
 


The resulting paving is a continuous figure of stone, bound by the lines that form the kerbs with some differences in size and quality of certain parts according to their conditions of use. The space between the tram rails is paved in rough cobblestones (to deter pedestrians), the sidewalks are smooth granite pavers, and the bus and cycle lanes are comprised of self-supporting high strength concrete blocks.
Together, they form a continuous, regular but varied tapestry.
Secondly, vegetation is introduced onto this horizontal, mineral, base. Large trees along the pavements, a green central reservation, climbing plants on the side walls, a little park at the furthest point have all been planted. This newly planted greenery will come to form a tapestry that protects human movements in a dialectical relationship with the mineral base on which it rests.



Beneath the paving stones lies the sea
In this main axis for the new multimodal hub, a large expanse of urban cool paving has been created for the first time in Europe. Corresponding to the areas of most intense pedestrian presence (bus stops, pavements, etc.), the cooling system consists of an underground irrigation system controlled by exterior sensors that cool special breathable pavers, manufactured experimentally using molluscmollusk shells. This innovative choice represents an attempt to improve the thermal conditions of urban space in the hot climate of the south of France.


Project: Eje central del polo multimodal de Niza Grand Arénas, Francia / Location: Grand Arénas sector, Nice, France / Architect: Josep Lluís Mateo / Project leader: Ignasi Rincón / Site management: Xavier Monclús / Landscaping: Atelier Villes et Paysages / Engineering: Egis / Sustainable consulting and innovation: Veolia-2EI / Client: Établissement Public d’Aménagement de la Plaine du Var / Area: 21,200m2 / Design: 2015 / Construction: 2018 / Photograph: ©Aldo Amoretti (courtesy of the archi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