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Norway tells’ at the Frankfurt Book Fair 2019
2019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노르웨이 이야기’ 

LCLA Office, Manthey Kula | LCLA 오피스, 만데이 쿨라

 

 

‘Norway tells’ represents Norway at the Frankfurt book fair. The fair is the most important of its kind in the publishing industry, and in 2019 Norway is the guest of honor.
The competition asked to define a spatial concept as well as help in determining how the different activities related to Norway’s contribution will be developed in the allocated space.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서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의 도서전,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은 출판 산업계의 동종 전시회 가운데 가장 중요한 행사이다. 2019년에는 노르웨이가 주빈으로 초청되어 노르웨이의 문화를 집중 조명한다.
‘노르웨이 이야기’는 노르웨이를 대변한다. 주최 측은 노르웨이의 업적과 관련된 다양한 활동들을 할당된 공간 안에서 어떻게 펼칠 것인지 알아내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공간적 개념도 규정할 수 있는 설계를 요구했다.

 

 

The project is about literature as space. As a collective of objects, the aluminum tables and shapes create an interior landscape. The field of tables and their distinct forms do not evoke the Norwegian landscape directly, which is always a temptation when presenting Norway abroad. Rather, the forms refer to the abstract geography contained in Norwegian literature — the imagined landscape.
Each one of the tables is linked in shape and content to a different Norwegian poem that contains indirect references to landscape.
There are two distinct spaces divided by a single wall. All activities that are attended by large groups will happen behind this wall and towards the pavilion‘s large windows.

 

 

Selected Norwegian artists’ work and design objects are also presented in the interior landscape. The proposal suggests that there is a strong connection between art, design and literature in Norway.
After the book fair, the life of each character persists as some of the elements move to selected German libraries and book stores.
Each table was designed as a permanent object with excellent craftsmanship, of a standard not typical of temporary events. They are designed with the intention of being able to stand outdoors or even become park furniture.

 

 

노르웨이 전시관은 공간으로서의 문학을 다룬다. 개체의 집합인 알루미늄 테이블과 설치물들이 내부 풍경을 창조한다. 노르웨이 풍경이 국제적으로 표현될 때 예술가들은 늘 그러고 싶은 유혹을 느끼지만, 테이블들이 놓인 넓은 공간과 형태가 제각각인 설치물들이 직접적으로 노르웨이 풍경을 상기시키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설치물들의 형태는 노르웨이 문학 속에 담긴 추상화된 지리, 즉 상상으로 그려진 풍경을 표현한다.

각각의 테이블들은 형태와 담고 있는 내용물을 볼 때 노르웨이 풍경을 간접적으로 담아내는 색다른 노르웨이 시와 관련이 있다. 테이블들은 모두 상투적인 임시 행사를 위해서가 아니라 원칙을 중시하는 위대한 장인정신에 따라 제작된 영구적인 전시물이다. 야외에 세울 수 있게, 혹은 공원 전시물이 될 수 있게 의도적으로 디자인 된 작품들인 것이다.

 

 

전시장은 하나의 벽에 의해 두 개의 공간으로 구분된다. 대규모 단체들이 참여하는 모든 활동들은 그 벽 뒤, 거대한 전시장 창을 향해 있는 공간에서 진행된다.
엄선된 노르웨이 예술가들의 작품과 디자인 소품들 역시 내부 풍경 형성에 일조한다. 이런 시도는 노르웨이 내 예술, 디자인과 문학의 강력한 연계를 보여준다.
도서전이 끝난 뒤에는 전시물의 일부가, 선정된 독일 도서관과 서점들로 이전됨으로써 상징들의 생명도 제각각 연장될 것이다.

 

 

Project: Norway tells (first prize _ competition to design Norway’s guest of honour pavilion for the 2019 Frankfurt book fair) / Design: LCLA Office, Manthey Kula / Completion: 2019 / Photos: Luis Callej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