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ientkaj and Nordhavn Metro Stations, Denmark
코펜하겐 북부 항만 재개발 지역에 들어선 두 개의 지하철역

Arup + Cobe

 

 

As part of the Nordhavn metro line extension, Arup and Cobe have collaboratively designed two new metro stations, Orientkaj and Nordhavn. The recently opened public transport link Copenhagen’s northern dockland redevelopment – one of the largest urban regeneration projects in northern Europe – with the city center. Nordhavn will add over 1,500,000m2 of sustainable mixed-use buildings, and homes and workspaces for 40,000 residents.

코펜하겐 시내와 항만 지역을 연결하는 지하철 노선 확장 공사는 북유럽에서도 대규모에 속하는 도시 재개발 계획이다. 2020년 3월 ‘오리엔트카이’와 ‘노르드하운’, 두 정차역이 새롭게 단장했고, 앞으로 노르드하운 지역에 150만 m2를 넘는 친환경 단지까지 들어서면 4만 명에 이르는 주민에게 새 보금자리와 일터가 생긴다.

 

 

Project: Orientkaj and Nordhavn Metro Stations / Location: Copenhagen, Denmark / Architects: Arup + Cobe / Architectural finishes: CAS JV(Nordhavn) / Engineers: RambøllArup JV / Contractor: Metnord / Lighting design: Arup / Landscape architects: Cobe, Sleth and Polyform / Client: Metroselskabet / Platform size: 44 x 7m(Nordhavn), 44 x 9m(Orientkaj) / Year: 2013~2020 / Photograph: Rasmus Hjortshøj – COAST

 

Orientkaj Station

 

 

The two metro stations opened in March 2020, with trains running from Copenhagen Central Station to Nordhavn in just four minutes. Anchored by bold concrete claws onto the harbor, Orientkaj station’s glass, concrete and aluminum box commandeers panoramic views over the dock. It is designed to make a statement.

Views from the station platform have also been a key design consideration: the large, glass platform screen doors mean that on a clear day, passengers can look across the Øresund into Sweden. Under the station, the 33m-long concrete spans and V-shaped piers minimize the footprint while maximizing the open, flexible urban space, accommodating bike lanes and a public space along the waterfront. Skylights mimicking the shed roofs of industrial buildings allow natural light into the station during the day, with integrated luminaries for the night.

 

 

 

2020년 3월 문을 연 두 역에서 지하철을 타면 코펜하겐 중앙역까지 4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 오리엔트카이 역은 항구에 세운 묵직한 콘크리트 구조물이 특징이다. 압도적 규모와 차가운 외관이 단연 눈에 띄지만, 조명부터 재료에 이르기까지 이용객의 편의를 생각해 섬세하게 디자인한 부분이 내부 곳곳에 드러난다.

날씨가 맑으면 커다란 유리 스크린 도어를 통해 외레순 해협 너머 스웨덴까지 한눈에 보인다. 이렇게 플랫폼에서 보이는 풍경 또한 디자인 면에서 중요한 축을 이룬다. 33m 길이의 콘크리트 구조물과 V자형 교각이 지면과 최소한으로 만나는 덕분에, 항구를 따라 이어지는 자전거 도로와 공공 공간을 제공하며 개방적이고 유연한 공간을 만들어낸다. 공장의 경사 지붕을 본뜬 천창으로 낮에는 햇빛이 들어오고, 밤에는 조명이 새어나간다.

 

 

 

 

Nordhavn Station

 

 

Nordhavn station provides design continuity with the Cityringen M3 metro line, which opened in 2019, to create a seamless travel experience for passengers travelling between the two lines: platform length, information systems and wayfinding are the same, while the interior façades are clad in the red tiles characteristic of Cityringen’s interchange stations.

An underground transfer station at Nordhavn S-train lies under a busy traffic artery. Intuitive wayfinding was a key design consideration for this underground station with clear lines of sight between the underground station and the transfer tunnels, allowing users to see all the way through to the other side, enhancing the feeling of comfort and safety.
Folded ceramic panels also provide a sense of movement, building to a great reveal in the transfer tunnel: the angled wall claddings reveal a different hue changing from white to red as passengers move through. Continuing another design theme from Cityringen, the new metro station’s origami ceiling has been designed to reflect light throughout.

 

 

 

반면, 노르드하운역은 2019년 개통한 순환형 M3 노선 디자인과 비슷한데, M3와 M4 노선을 환승하는 이용객이 자연스러운 공간 변화를 느끼게 하기 위함이다. 플랫폼 길이와 정보 체계, 표지판 배치 방식은 물론, M3 노선의 상징인 붉은 타일로 내부 공간을 덮었다.
노르드하운역 지하 환승 구간은 꽤 복잡하다. 따라서 길을 찾아가면서 혼동하는 일을 줄이고자 알아보기 쉬운 직관적 디자인의 표지판을 배치했다. 접힌 형태의 세라믹 패널은 동적 이미지와 함께 이용객을 환승 터널로 안내한다. M4 노선 역시 빛을 반사하는 오리가미형 디자인을 천장에 적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