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vo House, Portugal
포르투갈 중부 도시의 포보 하우스; 경사지를 따른 리드미컬한 외관과 이야깃거리가 있는 실내 공간

Contaminar Arquitetos | 콘타미나르 아르끼떽또스

 

 

Povo, on the outskirts of Leiria, Portugal, is a rocky limestone area of irregular topographies and sharp contrasts. This geological context gave the architects a conceptual starting point that was both dreamlike and romantic yet connected to the physical and intrinsic reality of the place: a cave, an austere carved and denticulated refuge, humanized by its occupants. This premise is a tribute to the beginnings of humanity and its symbiotic relationship with the environment, containing in itself the paradox of harsh stone becoming a natural and maternal refuge.

포르투갈 중부 도시 레이리아 외곽에는 ‘포보’라고 하는 바위투성이 석회암 지대가 있다. 이 일대의 울퉁불퉁하고 거친 지형에 주목한 건축가는 ‘꿈 같고 낭만적인 동시에 장소의 물리적 특성을 따르는 ’이란 개념을 출발점으로 삼았다. 다시 말해, 다른 장식 없이 구멍만 파놓은 동굴에 집주인이 들어와 지내면서 사람 사는 공간이 되는 셈이다. 이 전제는 인류의 시초에 보내는 헌사이자 인류가 환경과 맺은 관계를 상징적으로 나타낸다.

 

 

Project: Casa Povo / Location: Martinela, Povo, Portugal / Architect: Contaminar Arquitetos / Authors: Joel Esperança Simões, Ruben Vaz, Eurico Sousa / Using: single family house / Completion: 2019 / Photograph: Fernando Guerra | FG+SG

 

 

 

 

 

In this apparently inhospitable landscape, there appears in an act of volumetric courage a cave built and idealized entirely in concrete. This detached house carefully balances the glimpse of the surrounding pine forest and the privacy of its residents. The project is marked by a multiplicity of circuits that harmoniously order spaces through a central element – light.

 

 

 

 

언뜻 보기에도 사람이 살기 힘든 환경 조건 속에 들어선 콘크리트 구조물은 마치 동굴을 품은 듯 볼륨감을 드러낸 채 서 있다. 주위 소나무 숲을 향해 어느 정도 열려 있기도 하지만, 집주인의 사생활을 보호하는 선에서 적당히 닫힌 구조다. 질서 있게 배치돼 순환 동선을 그리는 공간 사이로 빛이 스민다.

 

 


.


.

 

 

The program for this three bedroom house was divided into two and a half floors of the house which, through a patio, distributes, arranges and connects the interior spaces and the exterior paths. The main access involves the existing pine forests and frames the vegetation between its walls at sharp angles. The structure at the entrance uses a double height space of generous proportions to connect to the living room with views of the north-west landscape and allow in light and heat from the south-facing patio that is adapted to the irregularity of the terrain. From the living room there is access to a concrete balcony – a space for contemplating the sunsets.
An external access on a different level leads to the office with a wide glass opening, leading to a roof with a 360 degree view of the surroundings. From here it is possible to circulate through another ramp connected to the patio and to a private secondary access that allows visitors to access the office directly without going through the house.

 

 

 

 

침실은 세 개이고, 2.5개 높이로 나뉜 층이 경사를 따라 이어진다. 중간에 파티오를 추가해 실내외 공간을 적절하게 분배했다. 기존에 소나무 숲이 있던 자리 대로 진입로를 내고, 담벼락 옆에는 작은 정원을 마련했다. 현관의 층고가 높은 덕분에 바로 옆 거실에서 북서쪽 풍경이 훤히 내다보인다. 거실과 연결된 발코니는 조용히 앉아 일몰을 감상하기에 제격이다.
현관 반대편에 조금 더 높은 경사에서 드나들 수 있는 출입구가 있다. 이곳을 통해 사무실로 들어가거나, 주위 풍경을 파노라마로 즐길 수 있는 지붕으로 오를 수도 있다. 지붕에 난 북쪽 계단은 파티오를 지나 현관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주택을 통과하지 않고도 곧장 사무실로 갈 수 있다.

 

 

 

Povo House respects and adapts the cut of the land to its layout, subtly differentiating itself and maintaining a harmonious relationship between the public and the private. The spatial distribution and volume of the rooms follow and reflect the topography of different levels.
The need to connect spaces creates a strong narrative of spatial distribution and fulfills its function while guiding the rhythm and composition of the shape of the architectural object.
The exposed concrete with wooden slatted formwork is the predominant constructive element on the façades and suggests a density that follows a monolithic volumetry, creating a protective, humanized cave.

 

 

 

포보 하우스는 지형에 맞춰 흐르듯이 이어지는 구조로, 공공 공간과 개인 공간의 관계가 유기적이다. 공간을 나누고 크기를 정하는 데도 땅의 높낮이를 반영했다.
지형적 조건에 따라 공간을 연결해야 하는 과제가 있었기에 공간을 분할하는 과정이 생겼고, 결과적으로 독특한 구조와 리듬감이 드러나는 건물이 완성됐다. 그와 더불어 이곳의 성격을 뚜렷하게 결정짓는 건축 요소인 노출 콘크리트는 볼륨감 있는 단일 건물의 묵직한 밀도를 표현하고 사람이 사는 동굴과 같은 안식처를 이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