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ncho Moholy, Chile
칠레 빌라리카 화산 언덕에 녹아들어 사색과 명상을 겸할 수 있는 바베큐장

José Peña | 호세 페나

 

 

The project is located in the foothills of the Villarica Volcano, close to Pucón, in the Araucanía Region of Chile. The site, of half a hectare, is almost entirely covered with young oaks and volcanic rocks. Besides the existing house, there was an empty space, like a forest glade, in which the owners wished to create a new barbecue area.

칠레 아라우카니아주 푸콘시 근처에 있는 빌라리카 화산의 작은 언덕에 사색과 명상을 할 수 있는 바베큐장이 들어섰다. 숲 속에 자리한 약 5,000m2 넓이의 부지는 어린 떡갈나무와 화산암으로 가득했다. 건축주는 기존에 있던 집 옆 공터에 자연미 넘치면서도 간결한 직선 구조의 바베큐장을 만들기를 원했다.

 

 

Project: Quincho Moholy / Location: Pucón, Chile / Architect: José Peña / Client: Helen Martin / Engineering: German Spoerer / Collaborators: Diego Navarrete, Marcos Aravena / Construction company: Ciclo construcción / Bldg. area: 42m2 / Completion: 2019 / Photograph: Sebastián Aguilar

 

 

The client’s requirement was to develop the area with a structure of simple lines to create a reflective, meditative, nature-filled space. In search of these sensations, the architects looked to the works of constructivist artist Lázló Moholy-Nagy, developing an architectural language based on his artworks. They explored and experimented with interconnections, proportions and spatial intentions, in which the shapes don’t deny their surrounding forms, but are part of them.

 

 

Only a couple of subtle lines allow for the ‘function of inhabiting’; there are five ‘gestures’ associated with the architecture. Firstly, looking upwards reveals the forest glade. Secondly, tracing a wall that limits the external view of the road, whilst dividing the interior space into two (the pool area and the barbecue area). Thirdly, following another wall that blocks the view to the adjoining terrain and divides the public and private areas (the barbecue from the kitchen and bathroom). Fourthly, following the progression of a tilted cylindrical volume that creates the main access, whilst allowing rain water to pour into the warm-water pool. Fifth, skirting the terrain where existing rocks are placed surrounding the project, juxtaposed with the cylinder. This rocky space grants an extension to the space, for instances where events are held with a large number of guests.

 

 

 

건축가는 20세기 초 헝가리의 구성주의 화가 ‘라슬로 모호이너지’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설계했다. 건물이 자연경관을 해치지 않으면서 주변 환경과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상호 연결성, 비율, 공간의 의도 등을 고려했다.
건물은 입구에서 시작해 위쪽으로 경사가 있는 기울어진 원통 모양이다. 1.6m 높이의 원통은 벽 구조물이 지탱하고 있고 낮은 벽은 점차 높아지는 구조를 지닌다. 원통형 건물 옆에는 두 개의 벽 구조물이 건물을 가로지르는 듯 붙어있다. 바깥에서 건물 입구로 이어진 벽은 외부의 도로를 가려주면서 수영장과 바베큐장을 분리한다. 또 다른 벽은 다른 주민의 사유지를 가려줄 뿐 아니라 공공장소인 바베큐장을 부엌, 화장실 등의 개인 구역으로부터 구분한다. 기능적으로는 건물의 지지대 와 공간분리 역할을 하지만 동시에 인테리어 요소이기도 하다. 두 개의 벽 사이에는 천연 암석들을 두었는데 손님이 많이 찾아올 경우에 이를 의자로 활용해 추가적으로 공간을 형성한다.

 

 

 

The main structure is an element that begins as a wall and is gradually elevated into a 1.6 m- high beam, seemingly supported only by its keystone. At the point that it reaches the floor, its foundation transforms into the base of the pool. The walls provide support, and at the same time, mutate into interior furniture.

 

 

지대보다 낮게 만들어진 입구로 들어가면 외부의 도로와 주변 부지는 점차 시야에서 사라진다. 대신에 건물로 들어왔을 때 내부의 반원형 수영장은 더욱 돋보이게 된다. 비가 오면 자연스럽게 빗물이 수영장으로 흘러 들어가는 독특한 구조도 기울어진 모양 덕분이다.
정교한 선으로 이루어진 이곳에서 주변을 올려다보면 넓은 숲이 펼쳐진다. 환경과 조화를 이루고 기존의 지형을 살린 공간은 그 자체로 자연의 일부가 된다.

 

 

 

The resulting structure is one which, on entry to the compound, causes the exterior road and adjoining site lines to disappear. The forms highlight the semi-circular pool, in which the nearby trees are reflected, creating a real continuity between objects and surroundings. The architecture makes the surroundings part of itself, and consequently immerses itself in na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