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멕시코 과달루페 산툴랜 호텔, 계곡에서 만나는 휴식과 명상의 공간

Santos Bolívar | 산토스 볼리바

.

.
Santulan, a Hindi word for “balance”, was the concept behind the development of this bed and breakfast project in Valle de Guadalupe, Mexico, designed by Santos Bolívar. The building seeks to be inclusive – not only as a tourist destination and yoga retreat but also as an example of material culture which respects, and is in balance with, the ecosystem and its inhabitants.

힌디어로 ‘균형’이라는 뜻을 지닌 단어, ‘산툴랜’. 멕시코 과달루페 계곡에 자리한 산툴랜 호텔의 바탕이 된 개념이기도 하다. 산툴랜 호텔은 여행객이 머무는 숙소이자 요가 수행지일 뿐 아니라, 생태계와 그 구성원을 존중하고, 이들과의 공존을 고민한 공간이다.
.

.
보통 건물 한 채에 모여있는 호텔의 서비스를 각기 다른 건물로 나누어 구현했다. 부지의 지형을 연구한 끝에 자연과 곧바로 이어지는 통로를 매개 삼아 각각의 건물을 연결하기로 했다. 이 통로는 불교의 만트라에 나오는 문양, 옴(唵)을 닮은 모양으로, 건축과 자연, 마음과 정신 사이의 균형을 표현했다.
.

.
The project breaks from the architectural typology of a hotel with services housed within the same volumetric body. After studying the geography of the site, the decision was made to project the architectural program across different buildings interconnected by walkways that interact directly with nature. These walkways loosely trace an “OM” symbol, used in mantras, and spiritually integral to a design which seeks balance between architecture, nature, mind and spirit.
.

.
The project was built using eco-technologies, including walls of compacted earth; a greywater reuse system and wetlands; a “fog catcher” which condenses water from mist; green roofs with low maintenance endemic plants; an organically-tended orchard; and a natural cross-ventilation system.
Five buildings are distributed across the property. A V-shaped volume frames the surrounding vineyards, and is the starting point of the route through the complex: this building has a living room, dining room, bathrooms, communal kitchen and utilities, as well as a small art gallery for local artists.
Another rectangular volume opens onto an imposing view to the west; this space is used for yoga meditation.
.

.
흙을 눌러 만든 벽과 중수 재활용 시스템, 습지, 건조한 사막 지역에서 안개 속 수분을 모으는 장치 ‘포그 캐처’, 관리가 쉬운 토속 식물로 꾸민 옥상 정원, 유기농 과수원, 교차 통풍 시스템 등 각종 친환경 기술이 동원되었다.
총 5개의 건물이 부지 곳곳에 나뉘어 자리하며, 인근 포도밭을 감싼 V자 모양 건물이 전체 단지의 출발점이 된다. 이 V자 모양 건물 안에는 거실과 부엌, 욕실, 공용 부엌과 공용 시설, 지역 예술가를 위한 작은 갤러리가 마련돼 있다. 서쪽의 웅장한 경관을 바라본 사각형 건물은 요가 수련장으로 이용된다.
.

.
가로로 뻗어 나가는 주 건물은 이 지역 토착 부족인 ‘쿠미아이’가 신성시하는 장엄한 산과 마주한 채 계곡의 풍경과 어우러진다. 8개의 개인 침실과 욕실, 테라스와 정원이 건물 내부를 구성한다. 스위트룸에는 개별 부엌은 물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경사로가 설치되어 입실하기 쉽게 설계되었다. 호텔 지붕 위 옥상 정원으로 올라가면 과달루페 계곡의 멋진 일몰과 함께 별이 총총한 밤하늘이 펼쳐진다.

주요 통로는 부분적으로 매몰된 30m 길이의 통로를 따라가다 두 개의 경사진 콘크리트 벽으로 퍼져 나간다. 이는 곧 나란히 뻗어 삼각형을 이루며 요가 수련장의 목재 지오데식돔으로 이어진다.
자연과 하나된 건축이라는 뚜렷한 컨셉 아래 설계된 산툴랜 호텔은, 방문객들이 자연과 건축의 조화 속에 함께 하고, 내면의 소리에 집중하도록 돕는다.
.

.
The main building is a horizontal volume that blends with the landscape of the valley, facing a majestic mountain, considered sacred to the Kumiais – one of the main ethnic groups of the region. This houses eight individual bedrooms with bathroom, terrace and garden. An accessibly-designed suite also has its own kitchen and a ramp for convenient access. The green roof of the accommodation block offers guests a view of incredible sunsets and starry nights in the Guadalupe Valley.

The main route ends in a straight, and partially-buried walkway of 30 meters in length, with two vertical and inclined concrete walls. These run parallel to a triangular access leading to the geodesic wooden dome of the meditation area. Santulan was developed with a firmly defined concept – to demonstrate how architecture can integrate with nature, focusing the mind and encouraging guests to be in harmony with both.
.

.
Project: Santulan (Hotel) Bed & Breakfast / Location: Valle de Guadalupe Ensenada Baja california , México / Architect: Santos Bolívar / Architectural design: José Antonio de los Santos Bolívar / Team: Roberto Amaya Alvarado, Tayde Chan Ojeda, Armando gallardo, Armando Quevedo Jordán , Carlos Fernández Robles, Diana Orozco Milanez, Roxana Alvarado Ávila / Bldg area: 1,000m2 / Completion: 2019 / Photograph: ©Jose Maria Gonzalez Villavicencio(courtesy of the archi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