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헤닝 라슨, 중국 도시 계획의 패러다임을 바꿀 야심작으로 중국 선전 만 도시설계 국제공모전 당선

Henning Larsen Architects | 헤닝 라슨 아키텍츠

.

.
From 15 participants, three winners have been selected to collaborate in the design of a new 5.5-million-m2 district that will become the new center of Shenzhen, a polycentric megacity of 20 million people. Henning Larsen is the only foreign team among the winners.
Shenzhen Bay Headquarters City is poised to become the lightning rod for development in Shenzhen and the Greater Bay Area, the largest bay economy in the world.
To establish Shenzhen as the heart of the Greater Bay Area, Henning Larsen envisioned an ambitious masterplan that shifts the paradigms of Chinese urban planning and sets the standard for the green, sustainable and livable city of the Future China.

2천만 인구가 거주하는 거대한 다핵 도시, 중국 선전시의 새로운 중심부를 개발하기 위한 공모전이 열렸다. 550만 m2 규모에 이르는 구역의 종합 계획은 덴마크 출신의 헤닝 라슨 아키텍츠가 맡게 되었다.
선전 만을 중심으로 한 도시는 선전시와 세계에서 가장 큰 만 경제특구인 주강 삼각주의 발전 도화선이 될 것이다. 헤닝 라슨 아키텍츠가 제시한 계획안은 기존 중국 도시 계획의 패러다임을 뒤엎고, 친환경적이고 지속 가능하며 살기 좋은 중국의 미래를 그린다.
.

.
선전, 수변 도시로 탈바꿈하다
선전시를 지역과 가장 잘 어울리는 수변 도시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매력적인 수변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상업 및 문화 시설을 해안가에 배치했다. 시민들은 시드니나 싱가포르, 코펜하겐처럼 생기 넘치는 도시 환경을 즐길 수 있게 됐다.

보행자 중심 도시
또 다른 목표는 보행자 중심 도시를 만드는 것이다. 자동차는 고속도로, 차도, 그리고 주차장이 포함된 광범위한 지하 도로망을 통해 다니게 된다.
지하에 자리 잡은 크고 작은 상점가와 지하 광장은 지상의 대형 쇼핑몰을 대체한다.
고층 건물의 지하에는 대형 쇼핑몰을 짓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헤닝 라슨 아키텍츠는 고층 건물들 사이에 작은 건물을 배치하는 ‘다공성 도시’를 제안했다. 도시 곳곳에는 좁은 골목길과 작은 광장이 생긴다.
.

.
Making Shenzhen a Waterfront city
The design aims to make Shenzhen the waterfront city it should always have been. To create an attractive waterfront, the architects brought commercial and cultural facilities meters away from the seashore, so that citizens will finally be able to enjoy the atmosphere of Shenzhen Bay in an activated urban environment such as Sydney, Singapore or Copenhagen.

A Pedestrian City Center
Henning Larsen’s design aims to create a pedestrian urban realm; cars are relegated to an extensive underground network of highways, roads and parking.
All the basement levels of the district are interconnected in a network of retail arcades and sunken plazas, replacing the need for outsized shopping malls above ground.
In lieu of the massive shopping malls traditionally sitting beneath tall buildings, Henning Larsen proposes a porous urban fabric composed of smaller buildings sitting in between the towers. At eye level, this urban typology offers a human scale with narrow alleys and small piazzas.
.

.
A Cooler Part of Town
This porous urban fabric also allows effective urban ventilation by making use of the sea breeze, which contributes to cooling the district significantly in the punishing heatwaves of the summer. Other measures to cool the district include planting 10,000 trees, roof gardens and whitewashed streets.
“We know by experience that these initiatives can reduce the heat within the district by 5-8 degrees compared to the surrounding city. The added comfort level will encourage citizens to use the public realm,” explains Claude Godefroy, Partner and Design Director of Henning Larsen’s Hong Kong office.

A Shared City
The sharing economy is increasingly changing workspaces and challenging the dogmas of what modern cities should be. The Shenzhen Bay masterplan offers a range of shared working spaces in both dedicated buildings and integrated into the public realm. The dedicated co-working buildings are spread out in the masterplan and offer independent access, larger floorplates, internal atriums, and access to amenities such as coffee shops, gyms, and shared meeting rooms.
.

.
시원한 도시
‘다공성 도시’에서는 바닷바람이 도시 곳곳을 통과하며 효과적으로 환기하여, 여름철의 뜨거운 열기가 금세 가라앉는다. 도시 온도를 낮추기 위해 만 그루의 나무를 심고, 옥상 정원과 새하얀 도로를 조성한다. 이와 같은 방법을 통해 지역 온도가 다른 도시보다 5~8도 정도 감소하여, 도시의 안정성과 시민들의 활동성을 높이게 될 것이다.

공유 도시
공유 경제는 기존 업무 환경을 바꾸고, 동시에 현대 도시의 정의를 새롭게 써 내려가고 있다. 선전만 도시계획에는 건물 내 전용 업무 공간과 공공 영역 내 공동 업무 공간 등을 포함한 다양한 일터의 모습이 나타난다. 도시 전반에 퍼져 있는 공유 업무 건물에는 넓은 공간과 아트리움이 들어서며, 이용자별 독립적인 건물 출입이 가능하다. 또한, 카페와 체육관, 공용 회의실과 같은 다양한 시설도 제공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