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nzhen Terraces
스마오 선콩 국제 센터 설계 공모전 당선작

MVRDV

 

 

MVRDV have won a competition to design the 101,300m2 mixed-use Shimao ShenKong International Center in Universiade New Town, Shenzhen, China. Designed with a focus on sustainability, the completed project will form the core of the thriving university neighborhood, acting as an ‘urban living room’ with more than 20 programs, including a gallery, library, and outdoor theater.

MVRDV’s Shenzhen Terraces will seamlessly integrate landscape, leisure, commerce, and culture. Located in the heart of the Longgang district, at the meeting point of high-rise housing, commercial complexes, and sports and educational facilities, the site serves as a defining public space within the region.

MVRDV가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뉴타운에 들어설 스마오 선콩 국제 센터 설계 공모전에 당선됐다. 101,300m2 규모의 국제 센터는 홍콩대학교 선전 캠퍼스 인근에 자리한 데다, 갤러리, 도서관, 야외극장을 포함해 20여 개가 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시민들의 일상이 일어나는 일명 ‘어반 리빙룸’을 자처하며 지속 가능성을 내세운다.

MVRDV의 계획안 이름은 ‘선전 테라스’. 여가, 상업, 문화 시설을 아우르는 랜드스케이프형 건축물이다. 고층 주거 건물과 쇼핑센터, 스포츠, 교육 시설이 밀집한 롱강구 중심에서 지역을 대표하는 공공 시설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Project: Shenzhen Terraces / Location: Shenzhen, China / Architect: MVRDV / Founding partner in charge: Winy Maas / Director: Gideon Maasland / Associate design director: Gijs Rikken / Design team: Sanne van Manen, Irgen Salianji, Shengjie Zhan, Luca Beltrame, Katarzyna Maria Ephraim, Cas Esbach, Hengwei Ji, DongMin Lee, Yannick Macken, Giuseppe Mazzaglia, Siyi Pan, Sen Yang, Jiani You, Daan Zandbergen / Client: Shenzhen Shimao Xin Li Cheng Industry Co.,Ltd. / Landscape architect: Openfabric / Cost calculation: Shanghai Xinyuan Construction Engineering Consulting Co., Ltd / Rendering images: Atchain / Size: 95,000m2 / Program: mixed-use / Project year: 2019

 

 

The central concept of Shenzhen Terraces is to merge the existing landscape with the new development with stacked plateaus for its various buildings. The predominantly horizontal lines of the terraces contrast with the vertical lines of the surrounding high-rises, bringing about a sense of tranquility through their slow curving shapes.

Combining a pedestrian-friendly landscape with a mixture of functions and public transport, Shenzhen Terraces will become a sustainable hub. The abundant planting and water features reduce the local temperature and provide habitat for urban wildlife, while gardens and rainwater collection generate food and water resources. The concrete used in the buildings will be made using recycled concrete as the aggregate, with photovoltaic panels adorning the rooftops.

The terraces serve a diversity of functions: large overhangs shield the visitors from the hot sun: shaded terraces, with plants and cooling water basins to create a climate buffer to the interiors, also offer places to sit. Strategic dips in edges of the terraces form connections between floors and double as small outdoor auditoriums. Elsewhere, façades are pushed inwards to emphasize entrances and help visitors orient themselves. The largest building – containing a bus terminal, conference center, and entrepreneurship center – is carved out in its center to form an open-air atrium. Finally, bridging elements between the various buildings, turn the second floor into a continuous route, connecting it with the surrounding developments. These connections knit Shenzhen’s newest urban living room into its context, offering access for all.

 

 

 

곡선 형태를 띤 층을 차곡차곡 쌓은 여러 채의 건물로 구성된 국제 센터는 선전의 도시 풍경을 새롭게 바꾼다. 주변의 고층 빌딩이 이룬 수직 구조를 압도하는 수평적 디자인에서 느긋하고 차분한 분위기가 전해진다.
걷기 좋은 환경과 다양한 기능, 교통 인프라가 공존하는 이곳은 지속 가능성의 허브다. 풍부한 조경과 수경 시설을 두어 온도를 낮추고 도심에 사는 야생 동물의 서식지를 만든다. 정원과 빗물 저장 장치로는 식량과 수자원을 확보하고, 지붕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한다. 또한 재활용한 콘크리트를 골재로 활용할 예정이다.

테라스는 다방면으로 활용한다. 넓은 면적으로 뜨거운 햇살을 가리고, 식물을 심거나 냉각수 역할을 하는 장치를 설치해 실내 온도를 조절한다. 앉을 자리도 마련할 수 있다. 테라스 가장자리를 안으로 움푹 들어오도록 디자인해, 아래층과 위층 사이를 개방하고 야외 좌석을 마련한다. 버스 터미널과 회의장, 기업 센터가 들어설 가장 큰 건물의 중심부에 아트리움도 있다. 길에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2층 바닥 판은 선전 테라스를 구성하는 모든 건물을 연결하는 거대한 브릿지다. 이는 선전의 새 어반 리빙룸을 장소의 맥락과 끈끈하게 엮어주는 고리이자 어디로든 연결되는 길이 된다.

 

 

“Shenzhen has developed so quickly”, says MVRDV founding partner Winy Maas. “It is essential to carefully consider how public spaces and natural landscape can be integrated into the densifying cityscape. The urban living room of the Shimao ShenKong International Centre… aims to make an area that you want be outside, hang out and meet, even when it is hot – a literally cool space for the university district, where all communication space can be outside. It will truly be a public building.”

Landscaping, developed in collaboration with Openfabric, echoes the pebble-like forms of the terraces to create patches of greenery and public programming between pedestrian routes, alongside features such as grassy hills, palm tree-filled plazas, public art, reflective pools, and activity zones for climbing or table tennis. The landscaping also extends to the roofs of the buildings, with accessible green lawns.

 

 

MVRDV 창립 파트너 비니 마스는 이렇게 말했다. “선전은 1970년대에 형성된 이후 굉장히 빠른 속도로 발전했다. 이런 도시에서 꼭 생각해봐야 하는 것이 있다. 공공 공간과 자연이 있는 랜드스케이프를 어떻게 도시 경관에 녹여내느냐다. 스마오 선콩 국제 센터가 이를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날씨와 상관없이 밖에서 자유롭게 돌아다니고 사람을 만날 때 찾아가고 싶은 공간을 만들었다. 교류를 위한 공간은 야외가 될 수도 있다. 많은 이가 찾는 진정한 공공 공간이 될 것이다.”

랜드스케이프형 건축물과 어반 디자인을 주로 다루는 오픈패브릭과 협력해 랜드스케이프 디자인에 주력했다. 여러 층이 쌓여 자갈 모양을 이룬 테라스 건물은 보행로 사이로 녹지와 프로그램이 촘촘히 자리 잡은 형태다. 푸른 언덕, 야자나무로 가득한 플라자, 공공 예술품, 연못, 그리고 등반이나 탁구를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 존도 있다. 그 흐름은 지붕으로 이어져, 옥상에서도 자연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