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Simbiosi at Arte Sella, Trentino Valley
이탈리아 아프테 셀라 조각 공원의 심비오시; 건축, 자연, 시간 사이의 폐허를 철망 구조물로 표현

Edoardo Tresoldi | 에두아르두 트레솔디

 

 

On September 15th, Edoardo Tresoldi unveiled “Simbiosi”, his new site-specific artwork for Arte Sella sculpture park, the renowned open-air museum in Italy’s Trentino Valley. For over thirty years, Arte Sella has combined nature with art, displaying artworks by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s and architects such as Eduardo Souto de Moura, Kengo Kuma, Michele De Lucchi, and Ettore Sottsass. Badly damaged by the last winter’s storm, Arte Sella has managed to reconstruct most of the artworks and paths, and reopened to the public last Spring.

Tresoldi’s research, focused on the experiential perception of space and its relationship with the landscape’s elements, moves ahead through a sculptural and emotional interpenetration between architecture and nature. “Simbiosi” is a turning point in the Italian artist’s evolution: for the first time, Tresoldi hybridizes the transparency of “Absent Matter”, expressed through the wire mesh, with the materiality of local stones.

이탈리아 트렌티노 골짜기에 들어서 있는 유명한 야외 미술관 ‘아르테 셀라 조각 공원’에 새로운 예술 작품 ‘심비오시’가 설치되었다.
아르테 셀라는 3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에두아르두 소투 드 모라, 쿠마 켄고, 미카엘 드 루치, 에토레 소트사스 등 저명한 예술가와 건축가의 작품들을 선보임으로써 자연과 예술의 융합을 꾀해왔다. 지난 겨울에 이곳을 휩쓸고 지나간 폭풍으로 설치 작품과 관람로가 심하게 훼손되었고, 복구와 재정비를 거쳐 올봄 다시 문을 열었다.

 

 

Entirely open towards the sky and reaching a height of five meters, “Simbiosi” composes a space of rest and contemplation, a ruin suspended between architecture, nature and temporal dimensions. The artwork seems to challenge the force of gravity, like a body in suspension that levitates between consciousness and unconsciousness, between the material and immaterial worlds. A living organism, permeable yet intimate: an emotional communication channel with nature.
Unlike the “conventional” ruin, defined by a process of organic deterioration, with “Simbiosi” a reconstruction takes place, following unusual rules of matter, where the artist’s design inserts itself in the ruin’s structure. Indeed, the “Absent Matter” here embodies the mental shape that tries to define and retain the weight of matter by giving it a rational form.

 

 

“Simbiosi” is an interpretation of the surrounding landscape through intentional connections between architectural and natural elements, whose continuous exchange defines the aesthetics, meanings and logics of sculpture. The architectural archetypes, through which Tresoldi narrates the landscape’s elements, become here the channel through which they can be interpreted.
Sculpted by the surrounding landscape, “Simbiosi” lives and breathes in deep connection with Arte Sella park, which itself has experienced the transformative action of nature: the same hill where the installation is located would not have existed had the 2018 storm not taken place. Nature, growing slowly, will define a new, additional architecture: as with the other artworks, “Simbiosi” will become part of the Arte Sella fabric and will ultimately blend into the park.

 

 

심비오시는 철망을 사용해 어떤 형태나 건축을 예술로 표현하는 이탈리아 조각가 에두아르두 트레솔디의 작품이다. 공간에 대한 경험적 인지, 공간과 풍경 요소와의 관계를 중점으로 다루는 트레솔디의 연구가 건축과 자연 사이의 조형적이고 감성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구체화되었다. 철망으로 표현한 ‘물질의 부재’라는 투명성과 그 지역 석재라는 유형성을 결합한 최초의 작가로서, 트레솔디는 심비오시를 통해 이탈리아 예술 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고 볼 수 있다.
하늘을 향해 완전히 열린 5m 높이의 작품은 휴식과 명상의 공간으로, 건축과 자연, 그리고 시간적 차원 사이에서 폐허가 멈춘 모습을 형상화했다. 의식과 무의식, 유형과 무형의 세계 사이에 부양하듯 매달려 있는 신체처럼 중력에 도전하고 있는 듯하다. 따라서 심비오시는 속이 보이는 친숙한 형태의 살아 있는 유기체요, 자연과의 정서적인 소통 창구인 셈이다.

 

 

유기적인 부패 과정으로 규정되는 ‘관습적인’ 파괴와 달리, 예술가의 디자인이 파괴된 구조에 개입해 색다른 물질적 규칙에 따라 재구성이 이루어진다. ‘물질의 부재’는 추상적 형태로 구현되었고, 그 형태는 예술 작품에 합리적 형상을 부여함으로써 물질의 무게를 정의, 유지하고자 한다.
트레솔디는 건축과 자연적 요소 사이의 의도적인 연결을 통해 주위 풍경을 해석했다. 그 속에서 피어나는 끊임없는 대화는 미학, 조각의 의미와 논리를 정의한다. 풍경을 통해 이야기하는 건축적 원형이 작품으로 구현되어 그 요소들을 해석할 수 있는 통로가 되었다.
아르테 셀라 공원은 지금껏 자연의 변화 작용을 몸소 겪어왔다. 작품이 설치된 언덕도 폭풍이 몰아치지 않았다면 생겨나지 않았을 것이다. 새로 지어질 건축물은 천천히 변화하는 자연에 따라 규정될 것이다. ‘심비오시’ 역시 다른 예술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아르테 셀라의 일부가 될 것이며, 공원 속에 깊이 녹아들 것이다.

 

 

Project: Simbiosi / Location: Arte Sella sculpture park, Trentino Valley, Italy / Artist: Edoardo Tresoldi / Completion: 2019 / Photograph: Roberto Con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