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라트비아의 100년 역사를 담은 ‘양쪽 면’ 공연을 위한 무대이자 대형 스크린

Didzis Jaunzems Architecture | 딧지스 자운젬스 아키텍투헤

.

.
The multimedia dance performance “Both Sides” was created as the culminating event of Latvia’s centenary celebrations in 2018. Through music, choreography, scenography, video and light projections, the story of the emergence of Latvia and the experiences of the last hundred years was told. A 2,000m2 large stage was designed in the shape of the Latvian flag, which functioned not only as a symbol of the nation, but also as a space-making element. It created a dance floor for large scenes of groups of dancers and smaller spaces for soloists simultaneously. The polygonal surface of the scenography also worked as a giant video projection screen, for photos and video interpretations of Latvian history.
.

..

.
2018년 라트비아 리가 아레나에서 열린 라트비아 건국 100주년 기념행사의 피날레 무대로 멀티미디어 춤 공연 ‘양쪽 면Both sides’이 대중에게 공개됐다. 음악, 안무, 무대 배경과 영상, 조명 등으로 화려하게 연출된 공연에는 라트비아의 탄생과 지난 100년의 역사가 담겨있다.
라트비아 국기를 본 따 만든 2,000m2 크기의 무대는 국가를 상징할 뿐만 아니라,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한 무대에서 단체 공연과 1인 공연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어 더욱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입체적으로 설계된 무대 위로 라트비아 역사를 담은 각종 영상과 사진이 투사되며, 무대는 하나의 대형 스크린이 된다.
.

.
Project: Both Sides (Abas Malas) / Location: Arena Riga, Latvia / Architects: Didzis Jaunzems Architecture / Stage directing: Roberts Rubins, Juris Jonelis / Multimedia: Maris Kalve / Lights: Normunds Blasans / Costumes: Jolanta Rimkute / Producers: Latvian National Centre of Culture, Daiga Livcane / Built area: 2,000m2 / Year: 2018 / Photograph: ©Uldis Lapiņš(courtesy of the archi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