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Steampunk Pavilion, Tallinn
2019 탈린 건축비엔날레 파빌리온 ‘스팀펑크’; 아날로그와 첨단 기술의 조화

Gwyllim Jahn + Cameron Newnham(Fologram) + Soomeen Hahm Design + Igor Pantic |
귈림 잰 + 카메론 뉸햄 (포로그램) + 함수민 디자인 + 아이고르 팬틱

 

 

Steampunk pavilion is constructed from steam-bent hardwood, using primitive hand tools augmented with the precision of intelligent holographic guides. The designers did not produce drawings or lines of CNC code from which the constituent parts might be cut, printed or assembled, but instead developed an experimental approach to materializing architecture as a deliberate polemic against robotic production and automation.

에스토니아 건축협회에서 주최하는 탈린 건축 비엔날레는 매회 의미 있는 이슈를 던지며 건축과 도시에 관한 생각들을 공유하는 장이 되어왔다. 지난 9월, 그 다섯 번째 비엔날레의 막이 올랐다. 올해도 ‘아름다움의 부활’이라는 주제 하에, 주제전과 심포지엄 등 다섯 가지 주요 행사를 비롯해 다양한 전시와 이벤트가 마련되어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다. 개막을 맞아 작년 11월부터 올 1월까지 사전 진행된 파빌리온 공모전의 당선작 ‘스팀펑크’가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에스토니아 건축 박물관 앞에 설치됐다.

 

 

The designers’ interests lie in developing hybridized construction methods that fuse the analogue and the digital. By rendering digital models as holographic overlays, fabricators can use their own expertise and inventiveness to produce highly intricate and complex objects using comparatively primitive analogue tools. It is this liberation of digital expression from the constraints of digital fabrication, together with the opportunity for nuance derived from material craft, that drive the architectural effects of this pavilion.

 

 

The plan of the pavilion divides the grassy mound of the Biennial site into four distinct spaces that frame views towards the old city of Tallinn and to the architecture museum. The variable surface effects in the pavilion are a product of expediency, as bending three-dimensional curves from straight 100 x 10mm boards forces the timber profile to twist along its length.
This attempt to produce an architecture from standardized lengths of lightweight material is more akin to weaving than assembling, and twisting timber sections contributes stiffness and compression strength to a composite timber and steel shell. Tracing the lines of the woven timber toys with various ambiguities: the form of the knot, inside and outside, surface and volume, positive and negative space.

 

 

멀리서 본 파빌리온은 거대한 매듭 같기도 복잡하게 얽힌 식물 뿌리 같기도 하다. 휘어지고 비틀린 형태의 파빌리온을 이루고 있는 재료는 놀랍게도 나무 패널이다. 지극히 원초적인 재료로 만들어 낸 극도의 비정형성이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처럼 비정형적인 형태를 만들어 낸 것이 기계가 아닌 인간의 손이라는 점이다. 기술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져만 가는 현실을 비판적으로 되돌아보기 위한 시도로, 보편화 된 자동 제작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는다는 점만 해도 오히려 신선하고 실험적이다.

물론 기술도 사용된다. 심지어 지금까지 건축 현장에서는 거의 볼 수 없었던 방식으로 말이다. 증강현실 기술을 적용하여 가상의 모형을 현장에 투사하고, 그 가상 모형을 가이드 삼아, 각 부재의 정확한 위치와 형태를 잡아나가는 것이다. 이 방식을 적용하면 기초적인 도구만으로도 얼마든지 복잡한 구조물을 만들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사람의 손길은 로봇이 자동으로 만들어낸 무미건조한 구조물에 특유의 따스한 감성을 불어넣는다. 사람과 기술의 균형을 통해, 더 나은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음을 보여준 셈이다.
폭 100mm, 두께 10mm의 나무 패널들은 제각기 다른 형태로 구부러지고 뒤틀린다. 마찬가지로 이때도 증강현실 기술이 이용된다. 증기를 쐬어 나무 패널을 구부릴 때, 가상의 모형에 맞추어 비틀리는 각도와 방향을 조절한다. 이러한 변형에 의해 패널 측면에는 꼬임이 발생하며, 그렇게 꼬인 패널들이 연결되면 그야말로 변화무쌍한 모습의 파빌리온이 완성된다.

 

 

The timber elements in the structure are fabricated following the somewhat arcane and notoriously difficult process of steam bending. Each strip is bagged, steamed, and bent over an adaptable, moldless formwork using a holographic model as a reference for the desired result. This fabrication process utilizes two forms of feedback: holographic models provide fabricators with clear visual feedback on the accuracy of the forming process and allow them to intuitively adapt fabrication techniques or formwork positions until parts match digital models within accepted tolerances. Physical parts can also be digitized and fed back into the digital model, allowing the design to accommodate and adapt where necessary.

 

 

가로세로 약 8m, 최대 높이 약 4.6m가량의 파빌리온은 잔디밭을 네 개의 영역으로 구분한다. 방문객들은 내부와 외부의 경계도 모호하고 표면과 공간의 경계도 모호한 네 영역을 넘나들며, 익숙한 풍경도 낯설게 만드는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이렇듯 ‘스팀펑크’는 가상 모형을 이용해 실 부재를 가공하고, 역으로 실 부재를 가상 모형화하여 오차를 점검한다. 이처럼 즉각적이고도 직관적인 검토를 통해, 기계가 자동 제작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만 디자인이 가능했던 한계를 벗어난다는 점이야말로, 이 프로젝트가 던지는 메시지가 아닐까.

 

Project: Steampunk / Location : Ahtri 2, Tallin, Estonia / Design: Gwyllim Jahn, Cameron Newnham (Fologram, AU), Soomeen Hahm Design (UK), Igor Pantic (UK) / Engineering: Format Engineering (UK) / Project team: Sean Guy, Xavier Madden, Nick van den Berg, Hanjun Kim, Aishe Kokoshi, Triin Juhanson, Karim Rouabah, Szymon Padlewski, Thorlak Solberg, Christopher Ferris, Jack Mansfield-Hung, James Morton, Muhammad Ejle, Taivo Lints, Hugo Loydell, Mathilde Grodem, Trine Jarsto, Bodil Eiterstraum, Gerda Levin, Simon Greil, Linn Johansson, Filip Nyborg, Anne Frydenlund, Arissara Reed, Haya Termanini, Mikkel Sorenson, Katrin-Maria Terras, Liis Aleksejeva, Annika Ülejõe, Kertu Jõeste, AnnaLiisa Saavaste, Helena Ojabstein, Lukas Winter, Philippe Hannequart, Tristan Krevald and Tom Morgan. / Size: 8 x 8 x 4.6m (w x d x h) / Area : 25m2 / Completion: 2019.9.11 / Photograph: Peter Bennetts, Cameron Newnham, Katrin-Maria Terras, Hanjun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