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The Skyscape
태국 방콕 아파트 위에 올라 앉아 하늘을 배경 삼은 스카이스케이프 주택

WARchitect | 워키텍트

 

 

The owner of a five-story apartment block wished to create a home for himself on the rooftop, which previously housed only water tanks. The rooftop location presented a unique context that sets this project apart from other residential designs. Instead of a normal ground, this house has a concrete courtyard. Trees are replaced with the vertical lines of tall buildings in the surrounding Lat Phrao district. The ground level is elevated by over 15 meters, and the home has only a front façade and cannot be seen from the side or back. To avoid creating a stark contrast between this home and the apartments below, the design prevents its visibility from public roads.

태국 방콕 랏프라오 지역에 있는 어느 5층 아파트 위, 이전에는 물탱크만 놓여 있던 이곳에 아파트 소유주의 개인 주택이 들어섰다. 옥상이라는 위치 덕분에 일반적인 주택 설계와는 차별화된, 독특한 맥락을 갖는다. 흙으로 다져진 마당 대신 콘크리트 마당이 존재하며, 주위를 둘러싼 고층 빌딩들의 수직선이 마당의 나무 역할을 하고 있다.
건물은 지면으로부터 15m 이상 위에 떠 있다. 전면만이 바깥으로 열려 있고, 양 옆면과 뒷면은 밖에서 보이지 않게 닫혀 있다. 아래에 있는 아파트 건물과 극명한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도록 공공 가로에서는 집이 보이지 않게 했다.

 

 

The idea was to free this house from the form. WARchitect wanted it to be a borderless box that emerges out of the sky, as if the thickness of the wall and roof are non-existent. The intention was to give the illusion that the entire ceiling was in the same straight line, even though it features a drop ceiling and a slope that was intentionally used to make the wall and ceiling look thin.

The owner wanted the house to be simple for his private use. Taking this into account, the architects decided it would be interesting to make this house look more ‘naked’ than usual. The boundary between each room is linked by a courtyard. The functional area is divided according to the pillars of the apartments underneath, resulting in a six-grid layout. The front section consists of three grids which are used as a dining area, living room, and bedroom, from which the owner has a panoramic view through a large sliding glass door. When closed, the door frame fits precisely behind a small pillar, giving the impression that the building has no pillars at all.

 

 

The back section consists of the remaining three grids, which are used as a bathroom, a kitchen, and a courtyard that can be seen from anywhere in the house. Balau wood planks, that the owner already had, were used as the covering material. Certain defects, such as cracks, gnarls, marks from saws, and uneven colors were useful, bringing the natural charm of real wood. The final result of the completed structure is a ‘space’, enlivened by the warm color of wood and the cool tone of the sky, exactly as both owner and designers intended.

 

 

프로젝트의 핵심 요소는 형태에서 자유로운 집을 짓는 것이었다. 건축가는 벽과 지붕의 두께가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마치 하늘에서 뚝 떨어진 듯 경계선 없는 상자를 만들고자 했다. 벽과 천장이 얇아 보이도록 일부러 드롭 천장과 경사면을 활용해서인지 천장 전체가 똑같은 직선처럼 보이는 착시 효과가 일어난다.

건축주는 개인이 사용하는 공간인 만큼 단순한 집을 원했다. 이 점을 고려해 건축가는 보통의 집보다 더 ‘개방되어’ 있는 것처럼 지으면 흥미롭겠다고 생각했다. 각 방 사이의 경계는 모두 안뜰로 연결된다. 기능성 공간은 아파트의 기둥 위치에 따라 여섯 칸의 바둑판 모양으로 분할되었다. 식당, 거실, 침실로 사용되는 앞줄 세 칸의 공간에서는 커다란 미닫이 통유리문 너머로 드넓게 펼쳐진 전망을 감상할 수 있다. 문틀이 작은 기둥 뒤에 딱 맞게 짜여 있어서 문을 닫으면 기둥이 전혀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마찬가지로 세 칸으로 구성된 뒷줄은 욕실과 부엌, 그리고 집 안 어디에서나 보이는 안뜰이 자리한다. 마감재로는 건축주가 갖고 있던 발루 나무 합판을 사용했다. 실금, 옹이, 톱질 자국, 얼룩덜룩한 색깔 등 합판의 눈에 띄는 결함들을 오히려 잘 활용해 목재의 자연미가 느껴지게 했다. 나무의 따뜻한 색감과 하늘의 시원한 색조가 생기를 불어넣는 ‘공간’, 그것이 완성된 구조물의 최종 결과이다.

 

 

Project: The Skyscape / Location: ladprao soi3, jatujak district, Bangkok, Thailand / Architects: WARchitect / Architect in charge: Thawin Harnboonseth, Photsawat apariman / Gross built area: 150m2 / Client: Hachi brand / Manufacturers, products: aluminium (glass frame) – Maenum group; glass/mirror – AGC; epoxy color – TOA; wash basin – Trusol; stone – Stone gallery / Completion: 2019 / Photograph: Rungkit charoenw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