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hale
고래를 관찰할 수 있는 노르웨이 북부의 새로운 명소 ‘더 웨일’ 설계 공모전 당선작 

Dorte Mandrup A/S | 도트 맨트홉 A/S

 

 

Danish architecture studio Dorte Mandrup A/S has won the international competition to design a new attraction, ‘The Whale’, 300km north of the Arctic Circle in northern Norway.
The Whale, situated in one of the best places in the world for whale watching, will tell the tale of the fabled creature through art, science, and architecture.

북극권 한계선에서 300km 떨어진 노르웨이 북부에 들어설 새로운 명소 ‘더 웨일’을 위한 국제 공모전에 덴마크 건축사무소 도르트 만드루프가 당선되었다.
세계에서 고래를 관찰하기에 가장 좋은 장소에 세워질 ‘더 웨일’은 예술, 과학, 건축을 통해 전설 속 생물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줄 것이다.

 

 

Project name: The Whale / Location: Andenes, Norway / Architect: Dorte Mandrup A/S / Landscape Architect: Marianne Levinsen Landskab / Exhibition design: JAC Studios / Engineering: Thornton Tomasetti / Art consultant: Anders Kold / Whale researcher: Nils Øien / Client: The Whale AS / Typology: Cultural building / Gross floor area: 4.500m2 / Completion: Expected 2022 / Rendering image: MIR

 

 

A world-class attraction in the arctic
Dorte Mandrup has designed a building that grows out of the landscape. It rises naturally as a soft hill on the rocky shore as if a giant has lifted a thin layer of the crust of the earth and created a cavity underneath. The ambitions for the new building are high, and a visit to The Whale should be an unforgettable part of a stay on the island of Andøya – it will be a place that augments the monumental experience of nature and the landscape. This remote location already has 50,000 yearly visitors and it is hoped that The Whale will significantly strengthen northern Norway as a travel destination.

 

 

건축가는 풍경 속에서 솟아 나오는 건물을 제안했다. 거인이 지구 표면의 얇은 층을 들어 올려 그 밑에 공간을 만들어 놓은 듯, 바위 해안 기슭 위로 완만한 언덕처럼 자연스럽게 떠오른 모습이다.
자연적으로 풍화된 돌로 이루어진 곡선 지붕이 구조물을 덮어 노르웨이 특유의 풍경과 건물 사이의 조화를 돋보이게 한다. 건축가는 자신이 설계한 덴마크 리베의 ‘바덴해 센터’, 그린란드 일룰리사트의 ‘얼음 피오르드 센터’와 마찬가지로 ‘더 웨일’ 역시 단순히 풍경과 어울리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풍경의 특징을 강조하고 거기에 상호보완적 요소까지 더해질 수 있도록 설계했다.

부지의 풍경이 건물 형태를 결정하는 데 결정적 요소로 작용했다. 포물선 지붕의 형태는 부지의 가장 높은 세 지점의 높이에 따라 결정되었고, 건물의 기반은 부지 아래쪽 풍경을 기준으로 삼았다. 다도해를 향해 열린 커다란 창문은 풍경과 건물의 경계를 허물고, 전시 공간과 웅장한 자연 배경 사이를 시각적으로 연결한다. 이러한 특성은 건물 내부 곳곳에 모습을 드러낸 바위들 때문에 한층 더 강화된다.
건물은 전시장, 사무실, 카페, 상점 등으로 사용된다. 해양 환경과 바다속 야생동물을 보호하겠다는 야심 찬 목표 아래, 예술, 과학, 건축을 통해 해안과 부지와 신중하게 매듭짓는다.

 

 

새 명소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만큼 아뇌위아 섬을 찾은 여행자라면 꼭 들러봐야 할 장소가 될 것이다. 자연과 풍경에 대해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테니 말이다. 외딴 섬인데도 이미 연간 5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것으로 볼 때, ‘더 웨일’은 여행 목적지로서 노르웨이 북부의 입지를 더 확고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도트 맨트홉의 설계안을 토대로 건축될 새 명소는 2022년 개장될 예정이다.

 

 

Dissolving lines between landscape and building
The curved roof will be covered with stones that naturally patinate and underline the connection between the Norwegian landscape and the building. As with the Wadden Sea Centre in Ribe, and the Icefjord Centre in Ilulissat, Dorte Mandrup has designed a building which doesn’t simply fit into the landscape but one which enhances its character and adds a complementary element.
The landscape of the site was critical in defining the shape of the building. The parabolic form of the roof is defined by three high points on the site, and the foundation is informed by the landscape beneath it. Large windows that open toward the archipelago underline the connection between landscape and building and create a visual connection between the exhibition spaces and the vast natural surroundings. This connection is further enhanced by the rocks which appear in multiple places in the building.

The building will house exhibition spaces, offices, a café and a store. Dorte Mandrup presents a design that respectfully ties the waterfront site with the ambitious goal to protect the marine environment and its wildlife through art, science and architecture. Dorte Mandrup’s winning proposal will form the basis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ew building, which is expected to open in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