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전통 ‘롱하우스’를 닮은 야외시장

DANØ Arkitektur | 다노 아르키떽뚜어



In the small charming railway town of Ry, surrounded by large forests, hills and lakes, a new wooden building designed by DANØ Arkitektur defines and activates the central urban square.
The building – Torvehallen – was part of a redesign of the entire central town square by DANØ Arkitektur.
The building provides a covered space – a flexible shelter from the sun and rain for almost any activity: market, concerts, children’s play or just a place to relax. Just as importantly, the building gives the urban space character and identity even at quiet times, when the square is empty
.

숲과 언덕이 넓게 펼쳐지고 호수가 에워싸고 있는 덴마크의 뤼는 기차역을 중심으로 형성된 작고 아기자기한 시골 마을이다. 이곳 중앙광장을 새롭게 단장하는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가운데, 나무로 지어진 새 건물이 들어서며 마을에 활기를 더하고 있다.
주로 시장이 열리는 이곳은 때로는 콘서트나 아동극을 감상하고 휴식을 취할 수도 있는 등 마을 사람들을 위해 다양하게 사용된다. 사람들이 빠져나가 적막함이 감도는 시간에는 존재만으로 마을에 개성과 정체성을 부여한다.


롱하우스를 닮은 건물은 마을의 풍경을 조화롭게 만드는데 큰 몫을 한다. 비와 햇볕을 막아주는 박공지붕과 검게 칠한 나무를 가로로 길게 설치하여 간결한 모습이다. 단순하면서도 심혈을 기울여 설계된 건물은 훤칠한 높이와 절제된 선, 그리고 전형적인 건축 형태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나무 구조를 감싼 지붕, 유리, 그리고 지지대는 뼈대를 보호하는 갑옷과 같은 역할을 하면서 외관에 깔끔한 맵시를 더하고 있다. 무작위로 배열된 지붕 창들은 내부에서 발생하는 일들의 다채로움을 상징한다.

멀리서 보면 주변에 자리한 전통 건물들과 비슷해 보이지만, 내부로 들어서는 순간 반전된 분위기를 느끼게 된다. 나무 기둥 혹은 나뭇가지를 연상시키는 건물 내부에는 그 형태를 따라 쏟아지는 햇살이 아름다운 그림자를 그려낸다. 해가 지고 불이 켜지면, 따뜻한 내부의 온기가 넘쳐 마을로 퍼진다. 철로 쪽을 바라보는 벽은 온전히 개방되지 않고 닫혀 있어 광장의 경계를 구분 짓는 동시에 아늑한 쉼터가 되어준다.



Archetypal longhouse
The building is a bold addition to the townscape. It comprises a simple longhouse with open gables and fronts of horizontal strips of black-painted wood. It is discreet and simple, yet commands a certain presence due to its height, restrained lines and its archetypal design.
From a distance “Torvehallen” belongs to the traditional building typology of its surroundings, but a surprise awaits approaching visitors when they finally step inside. The loadbearing structure itself is elegantly built from sawn timber of reddish Douglas Pine. The wood structure is complex at first sight, but is in fact based on a repetitive concept of simple joints, which provide the structural stability: an honest all-visible construction.


To a large degree the building was prepared as prefab; the lumber was cut and oiled in the workshop and mounted on site. Joints are made with bolted overlaps, allowing the forces to be joined together throughout the structure, as well as keeping the budget to a minimum. The stability is mainly in the upper part of the building, leaving the ground level as open as possible. The roof, glass and wooden ribs act like a protective skin folded around the timber structure, adding the stricter lines. Rooftop windows punctuate the skin with a random layout, suggesting that the inside has a story to offer.
One might imagine a resemblance to the surrounding forest – the tree trunks, or the crowns of trees. The sunshine flowing through the building creates a beautiful interplay of shadows and, when darkness falls, the wooden construction is illuminated, presenting its inner playfulness to the outside world, giving out a warm glow to the surrounding urban space.

The façade closest to the railway is more closed-off, creating a back to the square with seats and sheltered plywood niches, but also featuring large windows to allow light and visibility through the building.
The second stage of the project involves the addition of two more building modules, including a small café, and gables closed with glass. The structure also awaits large wood and glass sliding doors on its long façade – to be left opened or closed as required – for further flexible use all year around.
The design was developed though interaction between work in drawings and physical models, refined with feedback from 3D models, and finally tested in 3D engineers’ programs. The building on site was executed by highly qualified wood craftsmen.



건물은 대부분 조립식으로 지어졌다. 하중을 지지하고 있는 구조재로는 톱으로 재단한 붉은 빛을 띠는 미송 목재를 사용했다. 모두 공장에서 재단하고 가공한 후 숙련된 목수가 현장에서 직접 조립하고 시공했다. 구조가 얼핏 보면 복잡해 보이지만, 사실 간결한 이음을 반복적으로 사용하여 나온 결과물이다. 여러 겹으로 이루어진 이음 부위를 볼트로 연결했으며, 이 과정에서 예산 절감의 효과까지 누릴 수 있었다.

구조가 돋보이는 이 건물은 수많은 스케치와 모형을 토대로 그려낸 디자인을 3D 모델로 다듬은 후, 3D 엔지니어링 프로그램에 돌려 철저한 검증을 거쳐 최종안을 완성한 것이다. 구조적으로 안정성을 확보했을 뿐만 아니라 사방에서 구조를 감상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었다.
추후 진행될 단계에서는 작은 카페와 유리로 덮인 박공지붕을 포함한 두 개의 구조물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구조물의 긴 면에는 계절의 변화에 따라 열거나 닫을 수 있는 목재로 된 대형 미닫이창을 설치하여 일 년 내내 사용할 수 있는 가변적인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Project: Torvehallen in Ry / Location: Ry, Denmark / Architect: DANØ Arkitektur / Project team: Jesper Dano, Natasha Wolf, James Hartnett, Tanja Nissen, Jens Rodevad / Engineer statistics: Georg Rosenkilde, WH-PA ingeniører / Subconsultant urban square: Gustin Landskab / Contractor / Carpenter: Ejner Olesen’s eftf. A/S / Gross floor area: 200m2 / Completion: 2017 / Photograph: ©Thomas Mølvig(courtesy of the archi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