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o-fold Yard, Beijing, China
일상 공간과 작업 공간의 공존과 분리, 마당이 있는 주택 겸 작업실

TAOA

 

 

This intervention, in the home of an artist, is the result of his wish to integrate an art studio into his house in a way that would not interfere with his family’s day-to-day life.
The spatial system of the house is divided in two: above and below ground. The home’s original volume is still used for daily living, while the below ground volume is a wider, more individual and more flexible studio space. Each conveys a completely different atmosphere while maintaining an intrinsic connection to the other in the vertical direction. In this way, two different yet overlapping parallel worlds are created.

중국 베이징에 자리한 이 건물은 평범한 일상의 공간과 특별한 창작의 공간을 동시에 원했던, 어느 화가의 이자 작업실이다.
정사각형 평면의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2층, 총 세 층으로 이뤄져 있다. 작가의 창작 활동이 가족들의 일상을 방해하지 않는 것을 가장 중요한 원칙으로 삼았기 때문에 가족들의 영역과 작가의 영역을 완전히 분리하기로 했다. 개방적인 지상은 가족들이 거주하는 일상 공간으로, 상대적으로 폐쇄적이고 은밀한 지하는 창작 공간으로 조성한 것이다.

 

 

Project: Two-fold Yard / Location: Beijing, China / Architect: TAOA / Lead architects : Tao Lei / Design team: Tao Lei, Chen Zhen, Kang Bozhou, Li Jing, Zhang Jinghong / Clients: Wang Xiaobo (Independent artist) / Engineering: Team Li Yi / Landscape, Interior: TAOA / Construction: Team Sheng Changwei / Bldg. area: 520m2 / Completion: 2018 / Photograph: Tao Lei

 

 

 

 

 

The above-ground courtyard home is the place where the family lives. The roof of the underground studio forms the landscape of this home. The rich planting provides a relaxing and comfortable environment for the family, which allows the children especially to enjoy a verdant garden space.
The underground space is the place for the creation of art. Although the space below ground is limited, two large underground courtyards are designed at both ends of the space to ensure its sufficiency. At the same time, these provide the necessary natural lighting and ventilation to the underground studio, while creating two quiet and independent spiritual worlds. These courtyards are connected to the interior space, meaning that the interior and exterior areas have become inseparable space unities. Natural light changes from bright to dark, then back to bright again.

 

 

 

 

 

 

 

이중 주택은 지상의 두 층을 활용하고 있다. 1층에는 거실이나 주방 등의 공용공간이, 2층에는 침실과 서재 등의 개인공간이 배치된다.
지상층에서 가장 눈길을 사로잡는 공간은 정사각형 평면의 한쪽 모퉁이에 조성된 널찍한 정원이다. 지하 작업실의 지붕부에 각양각색의 식물을 심고 데크를 깔아서 만든 정원은 부부를 위한 아늑한 쉼터이자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놀이터가 된다.
지하는 작업 공간이다. 지상층과 위치는 다르고 크기도 조금 더 작지만, 지하에도 두 개의 마당이 조성되었다. 다양한 요소들로 가득 채워진 지상 마당과는 달리 지하 마당에는 물과 대나무가 전부다. 작가가 창작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고요하고 사색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한 것이다.
내부 공간과 맞닿아 있는 두 개의 마당은 지하 공간에 빛과 공기를 끌어들이는 빛 우물 겸 통풍구의 역할도 한다. 작업실에 비춰드는 햇빛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밝아짐과 어두워짐을 반복한다. 내외부가 함께 호흡하는, 하나의 공간인 셈이다.

 

 

 

 

The landscape here has almost no extra features except for water and bamboo, which makes the atmosphere of the whole space feel like solidified air – quiet and deep – providing the creator with a place to think independently.
In these two parallel worlds, divided by the ground, a new definition of the home is announced. The above ground courtyard is wrapped in mild solid wood and translucent perforated aluminum panels, and the semi-outdoor terrace combines rich green plants creating a comfortable environment. The underground space, surrounded by bare cast concrete gives a cold and stone-like character, while revealing a firm and profound independence. Moreover, the underground space is free from the influence of the outside world, allowing the artist to feel that he has gained a certain liberty for his soul.

 

 

 

 

확연히 다른 분위기를 띠는 지상과 지하를 넘나들다 보면, 서로 다른 두 개의 세계가 공존하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밝은 목재와 구멍 뚫린 알루미늄 패널로 이루어진 지상층이 밝고 부드러우면서도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한다면, 노출 콘크리트로 마감된 지하 공간에서는 차갑고 견고하며 사색적인 분위기가 물씬 감돈다. 그러나 그 단단함 속에서 작가는 외부 세상에서 벗어나 마음껏 영혼의 자유를 누리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