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코펜하겐 UN17 빌리지, UN의 지속가능 개발 기준 17개 항목을 구현

Lendager Group, Årstiderne Arkitekter | 린데이저 그룹, 오스트언느 아키텍터

.

.
The UN17 Village is the first building project in the world to translate all 17 of the United Nation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into tangible action. The project is led by the pioneering sustainability architects, Copenhagen-based Lendager Group. In the prequalification stage, they were up against international heavyweights such as Bjarke Ingels Group and Henning Larsen.

덴마크 코펜하겐 남부에는 대규모 주거 단지 ‘외레스타드’가 25년 동안 끊임없이 개발되어 왔다. 그중 외레스타드 남쪽 구역에 400가구의 새로운 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UN은 주택 프로젝트 ‘UN17 빌리지’의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구체적인 설계 구상안을 마련하기 위해 공모가 열렸고, 지속 가능한 디자인 연구를 끊임없이 하고 있는 린데이저 그룹과 오스트언느 아키텍터의 안이 최종 당선됐다. 이 안은 유엔이 제시한 17개의 지속가능 개발 기준을 모두 구현한 세계 최초의 프로젝트이다.
.

.
지구에서 배출하는 배기 가스양의 40%가 주거 환경에서 기인한 것이지만, 이를 개선할 방법은 얼마든지 있다. 자연에서는 폐기물이라는 개념이 존재하지 않는다. 유기체는 스스로 재생하고 죽은 유기체를 토대로 미래를 향한 성장을 계속해 나간다. UN17 빌리지는 환경, 사회적 측면과 아울러 운영적인 측면, 내부의 기온 변화나 다양한 생물의 조화로운 생활 등 다방면에서 지속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UN17 빌리지는 폐기물을 자원으로 활용한 대표적인 예다. 버려진 콘크리트와 목재 또는 유리를 비독성 자재로 재활용하여, 지속 가능한 삶이 나아가 업계에 전반적으로 적용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를 통해 오늘의 폐기물은 내일의 자원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국제적으로 널리 알리는 계기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지역에서 생산된 자재를 가공해 사용함으로써 지역사회 일자리 창출에도 일조했다. 품질과 미적 요소를 포기하거나 막대한 공사비를 들이지 않고도 친환경적인 삶과 성장이 동시에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

.

.
Unanimous decision
Pioneering sustainability solutions and commitment to the 17 SDGs were the decisive factors securing Lendager Group’s bid to design the UN17 Village – 400 new homes in Copenhagen, Denmark. The contest marks the end of 25 years of development, completing the new city district, Ørestad South.
The built environment is responsible for more than 40% of global emissions. However, it does not have to be this way. In nature, waste does not exist: organisms regenerate themselves and use dead organic matter as building blocks for future growth. The UN17 Village showcases how we can decouple growth from emissions by looking at waste as a resource, and by making sustainability and growth support each other without compromising on quality, aesthetics or price.
The UN17 Village is designed to be sustainable from multiple perspectives: environmental, social, operational, indoor-climate-related and bio-diverse. The UN17 Village will be built of upcycled waste, such as concrete, wood and window glass. Lendager Group’s design makes use of such materials on an industrial scale. The products are harvested and processed locally, creating local jobs and enabling, globally, the construction of tomorrow’s cities from today’s waste. As one of the world’s most alternative and sustainable building projects, the waste products used are upcycled to create nontoxic and certified materials.

.

.
The houses are designed with a spacious feel, all their elements helping to promote sustainable living and to create a good indoor climate. With rooftop solar panels, the houses are intended to be self-sufficient. The biodiversity of the neighborhood increases with the roof gardens: this is a housing project with a design that incentivizes sustainable living.
“With the UN17 Village, we wanted to create not only an iconic and sustainable building from recycled materials, but also the opportunity for a sustainable lifestyle. So far, the focus in sustainable buildings has mainly been on their operational carbon emissions. We are looking at the whole life cycle of the building – including materials use, health, and quality of life.” explains Anders Lendager, CEO and founder of Lendager Group.
He continues: “We have developed a scalable process that brings all 169 milestones from the SDGs into focus. By translating these into concrete solutions, we have created a tool that makes it possible for everyone in the industry to implement the SDGs and to evaluate the result.”

.

.

.
각 세대는 널찍한 공간으로 이루어져 온화한 내부 온도를 유지하고 지속 가능한 삶을 독려하는 요소들로 가득하다. 전기는 지붕에 설치된 태양 전지판으로 충전해 공급된다. 옥상 정원에는 다양한 생물들이 길러지며 공간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입주민들이 지속 할 수 있는 생활 방식을 실천할 수 있도록 여러 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다.
그동안의 지속가능한 건축물은 건물 운영 시 탄소배출을 최소화하는 정도에 그쳤다. UN17 빌리지는 재활용 자재의 사용, 주민들의 건강과 삶의 질을 포함하여 건물이 수명을 다할 때까지 지속할 수 있는 삶의 공간을 만드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였다.
UN이 제시한 개발 목표를 구현하기 위해 169개의 단계별 목표를 설정하고, 구체적인 방안을 수립하여 이를 실천하고 적절히 이행됐는지 누구나 평가할 수 있도록 강력한 도구도 개발하였다.

.
Project: UN17 Village / Location: Copenhagen, Denmark / Contributing architects: Lendager Group, Årstiderne Arkitekter / Project leader: Philip Rufus Knauf / Project team: Jacob Blak, Sophie Daugaard Andersen, Majken Lynge Gribskjold, Kristian Knorr Jensen, Stephanie Levassor, Agata Marzec, Nicholas Ransome, Daniel Veenboer / Engineering: Moe and Arup / Client: NREP / Area: 35,000m2 / Design: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