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versity Library Cologne, Germany
질서와 자유를 표현한 쾰른의 행정대학 도서관

Andreas Schüring Architekten | 안드레아스 슈어링 아키텍튼

 

 

The new library of the University of Applied Sciences for Public Administration in Cologne’s Deutz is designed based on the concepts of order and freedom. The building offers a high degree of adaptability, and considerable transparency within its 700m2 plan. With its bright, open and inviting character, it is an attractive flagship of the university, which caters for around 2500 students.
Through the interweaving of highly transparent learning cubes and light acoustic curtains that can be adjusted as required, the library functions as a complex single-room, structured under an apparently limitless, all-connecting light ceiling.

독일 쾰른 응용과학대학 행정학부 건물에 질서와 자유를 디자인 개념으로 내세운 새 도서관이 들어섰다. 투명하고 깔끔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700m2 면적의 공간은 개방적이고 밝은 분위기 덕분에 2,500명의 재학생이 애용하는 대학 내 주요 시설로 자리매김했다.

 

 

Project: University library FHöV Cologne / Location: Cologne, Germany / Architect: Andreas Schüring Architekten BDA / Lead architect: Andreas Schüring / Co architect: Jan Jonas Kunz / Client: Fachhochschule für öffentliche Verwaltung NRW, Köln / Use: library / Floor area: 700m2 / Completion: 2019 / Photograph: Andreas Schüring Architekten BDA

 

 

 

 

The transitions between the lounge area of the entrance, the administrative counter, the communicative learning landscape in the center, the work counter along the inner courtyard and the study carrels, surrounded by books on three sides, are fluid and overlapping.

Various straight and curved acoustic curtains, based on the “Café Velvet and Silk” designed by Mies van der Rohe and Lilly Reich in 1927, allow the learning landscape to be easily modulated and, if necessary, zoned differently during the semester. At the beginning of the semester, open spaces dominate, but during the busy examination period the curtains offer alternating retreats for different learning groups.

 

 

 

The theme of a merging grid, as found, for example, in Piet Mondrian’s paintings, is translated into the third dimension by shelves and ceiling. The openly woven structure of the grid ceiling, made of high-quality anodized aluminum, with a level above the ceiling of a network of the necessary but almost invisible house technology, picks up on this design theme and, together with the lighting, generates a wide variety of reflections.

 

 

실내가 투명한 유리 벽과 흰색 커튼으로 구분되어 있다 보니 환한 천장 아래 마치 하나의 공간처럼 존재한다. 출입구 라운지부터 안내대, 중앙부의 공용 테이블, 서가에 둘러싸인 작은 열람실까지, 모든 공간이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길게 늘어진 커튼은 1927년 근대 건축의 거장 미스 반 데어 로에와 그의 동료 릴리 라이히가 디자인한 ‘벨벳과 실크 카페’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요소로, 필요에 따라 내부 구조를 바꿔 사용하는 데 편리하다.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학기 초에는 커튼을 열어 놓고 넓게 이용하다가 바쁜 시험 기간이 되면 커튼을 닫고 모둠별로 모여 공부한다.

 

 

 

Within the semi-transparent glass study carrels this game of sightlines and outlooks, reflections in the glass and the gridded shelves is continued in more introverted areas.
In this way, the library not only manages to realize all functional requirements in an atmospheric manner, but also, embracing the concept of freedom and order, to represent the teaching content of the university, which primarily trains police officers and administrators.
In the words of site manager Holger Nimtz, “The library is the jewel of the new building.”

 

 

 

네덜란드 출신 추상화가 몬드리안의 그림처럼 격자형 구조를 이룬 실내는 서가와 천장 디자인으로 한결 입체적으로 변했다. 씨줄과 날줄처럼 촘촘히 엮인 천장 구조물은 전반적인 디자인 개념을 따른다. 설비 시설을 가려주는 동시에 표면을 산화시킨 고급 알루미늄 소재라 빛이 사방으로 번진다. 투명한 개인 열람실에서 보면 안쪽 공간까지 깊숙이 이어지는 유리와 격자형 선반을 따라 시선이 교차하고 빛이 반사된다.
이렇듯 도서관은 디자인 개념에 걸맞은 분위기를 조성하고 필요한 기능을 갖췄을 뿐 아니라 경찰관과 행정 공무원을 양성하는 대학답게 자유와 질서라는 교육 이념을 충실히 구현했다.
“도서관은 새 건물의 보석 같은 존재”라는 관리자 홀거 님츠의 설명이 건물의 의미를 일깨워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