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drea Avezzu (Courtesy of La Biennale di Venezia)

 

Venice Biennale 2020 postponed to 2021

La Biennale di Venezia announces that the 17th International Architecture Exhibition – How Will We Live Together? – curated by Hashim Sarkis, which was to take place in Venice from August 29th through November 29th 2020, has been postponed to 2021, to be held Saturday May 22nd to Sunday November 21st.

Curator Hashim Sarkis stated: “I hope that the new opening date will allow them first to catch their breath, and then to complete their work with the time and vigor it truly deserves. We did not plan it this way. Neither the question I asked How will we live together? nor the wealth of ways in response to it, were meant to address the crisis they are living, but here we are. We are in some ways fortunate because we are well equipped to absorb the immediate and longer-term implications of the crisis into the Biennale Architettura 2021. The theme does also provide us with the possibility to respond to the pandemic in its immediacy.”

In its broad-ranging gaze, the Exhibition curated by Hashim Sarkis captures the structural problems of contemporary society. He observes that, in every corner of the world, phenomena of intense change are underway; they all differ but what they share is a need for important “adjustments” in living conditions. Thus, the gaze of the curator and the Exhibition ranges even further afield. Architecture becomes the reference point of a vast interdisciplinary commitment and of a vast cultural and political commitment.

“We need a new spatial contract – said Hashim Sarkis. In the context of widening political divides and growing economic inequalities, we call on architects to imagine spaces in which we can generously live together. In effect, the Biennale Architettura 2020 asserts the vital role of the architect as both cordial convener and custodian of the spatial contract.”

“The question, “How will we live together?” is as much a social and political question as a spatial one. Aristotle asked it when he was defining politics, and he came back to propose the model of the city. Every generation asks it and answers it differently. More recently rapidly changing social norms, growing political polarization, climate change, and vast global inequalities are making us ask this question more urgently and at different scales than before. In parallel, the weakness of the political models being proposed today compels us to put space first and, perhaps like Aristotle, look at the way architecture shapes inhabitation for potential models for how we could live together.”

 

2020 베니스 비엔날레, 2021년으로 연기

2020년 8월 29일부터 11월 29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이 내년으로 연기됐다. 당초 5월 22일로 잡혀 있던 개막식을 한 차례 미루면서 개최 기간을 3개월로 줄였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장기화되자 2021년 5월 22일부터 11월 21일로 일정을 다시 조정하는 동시에 관행대로 6개월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제17회 국제건축전 총감독을 맡은 하심 사르키스는, “지금까지 기다려준 참가자들이 일단 한숨 돌리고 새 개막 일정에 맞춰 작품을 완성하는 데 충분한 시간과 힘을 쏟아주길 바란다”며, “이번 주제인 ‘어떻게 함께 살아갈 것인가’라는 질문도, 그에 대한 수많은 해답도 지금 우리가 직면한 위기를 다루려던 건 아니었지만, 이미 겪고 있는 현실이 그렇지 않은가. 그런 점에서 2020 베니스 비엔날레를 당장의 위기와 앞으로 맞닥뜨릴 변화에 대해 생각해볼 기회로 삼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어떻게 함께 살아갈지에 대한 주제는 현대 사회에 뿌리 박힌 구조적 문제를 들여다보고자 하는 뜻을 담는다. 세계 각지에서 격렬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모두 다른 문제로 몸살을 앓지만 함께 공유하고 풀어나가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번 국제건축전에서는 시야를 넓혀, 건축이 여러 분야를 연결하는 기준점이 되어 문화적, 정치적 이슈를 나누고 이해하는 장이 될 예정이다.

하심 사르키스는 앞서 국제건축전 주제를 공개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제는 공간과 새로운 관계를 맺어야 한다. 갈수록 심해지는 정치 분열과 경제 불균형 속에서 모두가 평화롭게 어울릴 공간을 찾는 일, 그것이 오늘날 건축가의 역할이다. 그런 뜻에서 2020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에서는 건축가의 중요한 임무가 무엇인지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시대에 따라 세계가 공존할 방법에 대한 해답은 다를 것이다. 갈등, 양극화, 이상 기후를 비롯해 수많은 변화의 소용돌이를 겪는 현재, 그리고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전 세계적 위기를 겪는 요즘 ‘어떻게, 함께’라는 질문이 그 어느 때보다 다급하게 들린다. 2021년으로 미뤄진 2020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에서 건축계가 제시하는 미래의 희망을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