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ror: Content is protected !!

‘Wall Pillar’ House, Kyoto, Japan
엄격한 교토의 건축 규제 속에서 공간을 최대화한 일본 교토의 벽기둥 집

SAI Architectural Design Office | SAI 아키텍쳐럴 디자인 오피스

 

 

This is a housing project located in Kyoto where the landscape regulations are particularly strict to preserve the city’s culture. Due to the strict regulations regarding the outer wall, roof, volume and color scheme, as well as a permitted building coverage rate of only 30%, the architects presented a solution which resulted in a wide space being acquired irrespective of these constraints. The design effectively occupies the entire site with a simple yet traditional exterior structure.

일본 교토는 도시 문화를 보존하기 위해 건물 외관을 유난히 엄격하게 규제한다. 건폐율을 30%까지만 허용할 뿐 아니라, 외벽, 지붕, 건물 용적, 색채 배합과 관련된 규제 역시 까다롭다. 건축가는 이러한 제약을 지키면서도 넓은 공간을 확보하는 해결책을 제시했다. 단순하지만 전통적인 외관 구조를 취하되 부지 전체를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이었다.

 

 

The architects’ additional aim was to rethink Kyoto’s visual culture, architectural styles that have been handed down, whilst creating a property suitable for modern lifestyles.
Specifically, a gable roof – which is one of the traditional roof types in Japan – was modified by using a particular piece of artificial hardware, a metal component at the joint area to replace the purlins. By eliminating the purlins, the wall pillars could be arranged rhythmically to reduce thrust and thus create a wider space.

 

 

교토의 시각적인 문화와 대대로 전해져 온 건축 양식을 재해석해 현대 생활 방식에 적합한 주거 공간으로 만들고자 했다. 일본의 전통 지붕 형태 중 하나인 박공지붕을 취하면서도 부재를 연결하는 부위에는 중도리 대신 독특한 금속 자재를 사용했다. 중도리를 제거한 덕분에 무거운 천장이 주는 위압감은 줄어들고, 벽처럼 생긴 기둥을 적당한 간격으로 배치하여 공간은 더 넓어 보인다.

 

 

벽기둥으로 나눈 공간 구성으로 주택은 홀로 고립되기보다 주변 환경에 자연스레 녹아든다. 편안한 주거 공간을 형성하면서 사생활도 보장된다. 벽기둥이 일정하게 반복되는 공간 구성은 밖으로 튀어나온 현관까지 이어져 집의 두드러진 성격으로 자리한다. 벽 선과 도로의 교차로 생긴 축은 넓은 개인 정원과의 인접성을 높이고, 건물 안과 밖을 연결하는 여유 공간을 만들어낸다. 그 덕분에 부지 안에서 허용된 건폐율을 지키면서도 건축 면적을 최대치로 사용할 수 있었다.
전통 양식을 따르는 외관은 여러 세대에 걸쳐 소중하게 전승되어 온 문화를 그대로 유지한다. 벽기둥 집은 현대 생활 방식에 따라 다양하게 바뀌는 공동체로 거듭나게 될 것이다.

 

 

In addition, the gradual partitions created by the wall pillars were designed to maintain privacy, ensuring a comfortable living arrangement that gently connects with the local environs rather than appearing isolated. This was further achieved by exposing the entrance hall, arranging it in a continuous manner with the interior. Moreover, the axis created by the intersection of the wall line with the road increases the intimacy of the wide and secure garden area, creating a spacious room that connects inside and outside. This increases the livable area to the maximum plot of the site, despite the stated regulations of only 30% building occupancy allowed.
With the home’s outer appearance preserving the traditional style for Kyoto, a community with diversified modern lifestyles can be achieved whilst still maintaining the culture that has been valued and treasured throughout the ages.

 

 

Project: wall pillar / Location: Kyoto City, Kyoto, Japan / Architect: Architectural Design Office SAI – Satoshi Saito / Structural design : workshop, Ippei Yasue / Structure: wood / Site area: 183.73m2 / Building area: 55.07m2 / Total floor area: 93.16m2 / Photograph: Norihito Yamauchi